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5569 0102020070961325569 01 0101001 6.1.1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6053000 1594257678000

홍준표, 추미애·윤석열에 “한 콩깍지서 나와 서로 기싸움”

글자크기
서울신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밀당이 점입가경…영역 싸움 그만하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 “본질은 영역 싸움에 불과한데 서로 정의와 형평을 내세우고 있으니 보는 국민들만 짜증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밀당’(밀고 당기기)이 점입가경”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한 분(추 장관)은 정치권에서 문 정권의 탄생의 최대 공로자로서 당 대표, 법무부 장관에 이르렀고 다른 한 분(윤 총장)은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으로 탄핵 대선을 이끌어내 문 정권 탄생의 최대 사법적 공로자였던 덕분에 파격적 승진을 거듭해 검찰 총장까지 된 사람”이라며 “문 정권 아래서 두 사람이 벌이고 있는 지금의 밀당은 참으로 가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마치 삼국지에 나오는 조식의 칠보시(七步詩)처럼 어찌 한 콩깍지에서 나와 서로 민생과 아무런 상관없는 측근 봐주기 수사를 두고 서로 기싸움을 하고 있나”라며 “그만들 하라. 국민들이 그리 무지하지 않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이 지난 2일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윤석열(오른쪽) 검찰총장은 3일 각급 고검장·지검장 릴레이 회의를 열고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일 윤 총장에게 ‘검·언 유착’ 사건 관련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독립적인 권한을 부여하라는 수사지휘를 내렸다.

윤 총장은 ‘독립적인 수사본부’ 구성을 절충안으로 제시했지만 추 장관이 이를 거부하고 이날 오전 10시까지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 상태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