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4686 0102020070961324686 01 01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4524000 1594254974000

CNN “평양 원로리에 핵탄두 개발 시설, 오랫동안 가동”

글자크기
서울신문

CNN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탄두를 개발 중인 정황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이 포착됐다고 미국 CNN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물론 핵 시설이 있다고 신고되지 않은 곳이다. 만약 사실이라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까지도 ‘북한 핵 위협이 더 이상은 없다’고 주장할 수 없게 된다.

민간 위성 업체 ‘플래닛 랩스’가 포착한 사진을 입수한 것인데 원로리 일대에 감시시설과 고층의 주거지, 지도부 방문 기념비, 지하 시설 등이 목격됐다는 것이다. 이 사진을 분석한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트럭과 컨테이너 적재 차량 등이 포착됐고, 공장 가동이 매우 활발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은 핵 협상 때나 현재도 공장 가동을 늦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루이스 소장은 “원로리 지역을 매우 오랫동안 관찰했고 핵 개발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북한이 핵무기와 대륙간 탄도탄을 계속 개발한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고, 북한의 위협은 더욱 커졌다”고 밝혔다.

북한은 핵 시설 지역에 과학자를 우대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고층으로 주거지를 짓고,지도부 방문 후 기념비를 세워도 언론에 공개하지 않는 것이 보통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사실 이 시설은 2015년 제임스 마틴 비확산연구센터가 처음 확인했던 곳이다. 루이스 소장 팀은 이곳이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 중 어떤 역할을 하는지 파악하기 어려워 당시에는 공론화하지 않았으나, 안킷 판다 미국 과학자연맹(FAS) 선임연구원이 출간할 서적에 이곳을 소개한 데 공익 차원에서 공개하기로 했다고 CNN에 밝혔다. 판다 연구원은 ‘김정은과 폭탄’이라는 제목의 책에서 원로리가 탄두를 생산하고 유사시를 대비해 비축 무기를 분산 배치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된다고 밝혔다고 CNN은 전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국방부는 북한 핵 개발 프로그램과 원로리의 연관 여부에 대한 코멘트를 거부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7일 미국 ‘그레이 TV’ 프로그램 ‘올코트 프레스’ 인터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난 그들(북한)이 만나고 싶어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고, 우리도 물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계속 핵무기를 개발 중’이란 지적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면서 “알다시피 운반수단 등은 아직 없다. 다만 언젠가는 생길 수도 있기 때문에 우린 매우 진지하게 논의하고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