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4509 0672020070961324509 03 0310001 6.1.15-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4244000 1594254372000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계약 재개…전용 트림 '그래비티' 출시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쏘렌토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제공 = 기아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병훈 기자 = 기아자동차가 9일 4세대 쏘렌토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재개하고,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새롭게 출시했다.

이날 기아차에 따르면 경쟁 하이브리드 SUV 모델 대비 높은 연비 등 우수한 상품성과 하이브리드 SUV에 대한 시장의 수요, 기 출고 고객들의 높은 만족도 등 소비자의 큰 호응을 종합 고려해 지난 2월 중단됐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친환경차)’ 요건 미충족으로 세제 혜택을 받지 못하게 돼 사전계약이 중단된 바 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복합연비 15.3㎞/ℓ(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의 높은 연료 효율성을 갖췄다.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kgf·m의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출력 44.2kW, 최대토크 264Nm의 구동 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최고출력 230마력, 시스템 최대토크 35.7kgf·m의 힘을 발휘한다.

아시아투데이

쏘렌토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제공 = 기아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저공해자동차 제2종으로 배출가스 허용 기준을 충족해 공영주차장(수도권 기준) 및 전국 14개 공항주차장 요금 50% 감면, 혼잡통행료 면제(지방자치단체별 상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1600cc 미만 엔진의 저배기량으로 다른 파워트레인과 비교해 자동차세가 적은 것이 장점이다.

기아차는 계약 재개와 함께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새롭게 선보여다. 시그니처 트림을 기반으로 완성된 쏘렌토 그래비티는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 몰딩과 루프랙, 서라운드 몰딩, 1열 도어 사이드 가니쉬 등 주요 외장 요소에 존재감이 느껴지는 블랙 칼라를 적용했다. 내장에는 볼스터부 볼륨감을 강조한 그래비티 전용 가죽시트를 적용해 세련되고 안락한 느낌을 담았다. 더불어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전용 외장 색상인 ‘런웨이 레드’를 새롭게 도입해 운영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트림 별로 △프레스티지 3534만원 △노블레스 3809만원 △시그니처 4074만원 △그래비티 4162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어 가격을 불가피하게 조정했다”며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고 보다 많은 고객들이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배기량 1598cc인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일반 가솔린 하이브리드 자동차 에너지 소비 효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 해당 기준에 의하면 배기량에 따라 △1000cc~1,600cc 미만 15.8㎞/ℓ △1600cc~2000cc 미만 14.1㎞/ℓ 등의 연비를 충족해야 친환경차로 인정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