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4358 0202020070961324358 06 0601001 6.1.15-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4114000 1594254127000 related

‘골목식당’ 돈가스집, 백종원 혹평에도 “父 퇴직금으로 차려, 할 수 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골목식당’ 포항 수제냉동돈가스집 사장이 장사에 대한 강한 열정을 드러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4번째 골목인 ‘포항 꿈틀로 골목’ 첫 번째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수제 냉동 돈가스집 사장은 ‘강식당’과 포방터 돈가스를 벤치마킹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처음에는 퓨전주점으로 시작했지만 장사가 잘되지 않아 브런치 카페로 바꿨고, 이후 수제냉동돈가스집으로 또 다시 업종을 변경했다고.

사장은 “아버지의 퇴직금으로 오픈한 가게다. 안 된다고 해서 접으면 가게에 들어간 몇 천 만원은 하나도 건질 수가 없다. 아버지가 연세가 많으셔서 갑상선 암 진단을 받기도 했다. 그래서 더욱 가게를 포기할 수 없다”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백종원은 돈가스 맛을 혹평했다. 소스는 맛있지만, 돈가스를 한 번에 만들어 냉장고에 얼렸다가 튀긴 것이라 풍미가 살지 않는다고 평가하며 “사장님이 만든 수제청이 맛있다. 카페가 사장님 성향에 더 맞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장은 “아버지 퇴직금으로 차린 식당을 살리기 위해서는 돈가스를 하고 싶다. 뭘 하더라도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다. 잘할 수 있다”라고 어필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