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4259 0092020070961324259 03 0301001 6.1.1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3939000 1594253969000

홍남기 "새로운 위기 대비해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 필요"

글자크기

G20·파리포럼 재무장관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G20 정책공조 견고해야"

"각국 자금흐름 변동성 완화 예방 수단 구비 필요"

"자국 우선주의·역세계화 확산…연대·협력 중요"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저녁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G20의장국인 사우디와 파리클럽 의장국인 프랑스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G20 . 파리포럼 재무장관 컨퍼런스' 화상회의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7.0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발생 가능한 새로운 위기에 대비하기 위해 보다 촘촘하고 강력한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전날 G20·파리포럼 재무장관 콘퍼런스(화상회의)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해 "글로벌 금융안전망은 위기 시 유동성 문제를 겪는 개발도상국을 지원해 위기의 전이를 막는 강력한 수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G20과 국제통화기금(IMF) 간의 협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금융안전망 논의를 지속해왔고 많은 성과가 있었다"면서 "G20은 이번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얻은 경험을 토대로 현 안전망의 효과성과 미비점을 면밀히 분석해 더욱 발전된 안전장치 마련에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별 국가별 차원에서도 평소 자본 흐름의 변동성을 완화할 수 있는 예방 수단의 구비와 충분한 대응 역량 제고가 필요하다"며 "각국의 자본시장 상황 등 정책 여건을 충분히 고려해 맞춤형 접근에 따라 디테일하게 설계해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선물환포지션 제도, 외환건전성 부담금, 외화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 규제 등 한국의 거시건전성 3종 세트도 소개했다. 그는 "거시건전성 유지를 위한 이러한 노력이 자본시장의 체질을 강화해 이번 코로나19 위기를 비교적 원만하게 극복할 수 있었던 토대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IMF가 추진 중인 IPF는 국가별 특수성을 반영한 최적의 정책조합을 모색함으로써 훌륭한 정책 가이드라인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G20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IPF는 경제충격의 성격, 각국의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성장과 금융안정 달성을 위한 통화, 환율, 거시건전성 조치 등 최적의 정책 조합을 모색해 권고하는 것을 의미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저녁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G20의장국인 사우디와 파리클럽 의장국인 프랑스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G20 . 파리포럼 재무장관 컨퍼런스' 화상회의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7.0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부총리는 "자본 흐름의 변동성 완화를 위해 근본적으로는 자본시장을 튼튼하고 깊이 있게 발전 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제도 설계, 인프라 구축 등 시장 조성을 위한 개도국 정부의 의지와 함께 G20을 포함한 국제 사회의 발전 경험과 시행착오 공유, 개도국 환경과 특성을 고려한 적절한 기술 지원이 접목된다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도 전했다.

이어 "지금처럼 불확실성이 일상화돼 위기 발생에 대한 예측이 어려운 시기에는 자본시장 육성과 같이 선제적으로 미래를 준비하고 대비하는 의지와 노력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로 자국 우선주의 확산 등 역(逆)세계화에 대한 우려가 점증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위기 시일수록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며 G20이 그 중심에 굳건히 서 인류 전체의 공동번영을 위한 나침반 역할을 수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G20은 코로나가 야기한 불평등 문제와 비대면화·디지털화 등 경제·사회구조 변화 요인에 대응해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준비도 함께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콘퍼런스는 G20 의장국 사우디와 파리클럽 의장국 프랑스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다. 기존 파리클럽 회원국 간 단독으로 개최되던 고위급 콘퍼런스를 지난해부터 G20과 공동 개최하는 것으로 확대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대응 논의를 위해 장관급 행사로 격상했으며 '코로나19 이후 자본 흐름 회복 및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재원 조달방안'을 주제로 논의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저녁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G20의장국인 사우디와 파리클럽 의장국인 프랑스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G20 . 파리포럼 재무장관 컨퍼런스' 화상회의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7.0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부총리는 사우디 총회(Plenary) 세션에서 G20 회원국을 대표해 기조연설을 했다. 홍 부총리의 기조 발언은 G20 국제금융체제 워킹그룹 공동의 장을 함께 수임 중인 프랑스의 적극적인 요청에 따라 성사됐다.

기재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액션플랜 마련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한 점과 코로나19 방역대응 모범국으로서 높아진 국가 위상을 국제사회가 인정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논의된 내용은 오는 18일 열릴 G20 재무장관회의에서도 주요 의재로 다뤄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