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3495 0442020070961323495 06 0602001 6.1.15-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2692000 1594253531000 related

'하시3', 이변은 無…박지현♥김강열→서민재♥임한결 최종 커플

글자크기
SBS funE

[SBS funE | 김지혜 기자] 화제 속에 방송된 '하트시그널3'가 최종 두 커플을 탄생시키며 막을 내렸다.

8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3'에서 박지현과 김강열, 서민재와 임한결이 최종 커플이 됐다.

입주자들은 제주도 여행을 마치고 시그널 하우스로 복귀했다. 박지현은 김강열과의 데이트 전 눈물을 흘려 김강열을 당황하게 했다. 김강열은 임한결에게 "나는 원래 지현이었다. 근데 지현이가 울었잖아"라며 혼란스러운 마음을 고백했다.

이가흔은 천인우와 제주도 데이트를 즐겼지만 서울로 돌아와서도 마음 한구석이 허전했다.

이가흔은 천인우에게 "나한테는 어떻게 보면 경쟁자인데 오빠랑 지현이랑 마지막에 뭐가 안 해본 게 신경이 쓰인다. 이걸 내가 왜 신경 쓰는지 모르겠다"며 "내가 모두의 2지망인가 싶었다"고 털어놨다.

천인우는 "그날 사실 지현이한테 물어보려고 했다. 네가 물어봐서 놀라긴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가흔은 "후회가 없냐"고 물었고, 천인우는 박지현에게 데이트를 거절당했다고 밝히며 "(박지현이) 가겠다고 했으면 많은 게 달라졌을 수도 있다"고 또 한 번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SBS funE

천인우와 박지현은 서울에서 마지막 데이트를 했다. 천인우는 "후회하는 것이 있냐"고 물었고 박지현은 "초반에 처음 오빠 보고 되게 끌렸어서 그게 스스로 겁이 났던 것 같다. 사실 남자들의 선물을 고를 때 폴라로이드 카메라가 오빠 거라는 걸 알았다. 근데 급속도로 너무 가까워지니까 겁이 나서 다른 걸 골랐다. 그게 좀 후회된다"고 말했다. 이에 천인우는 "나도 처음에 끌렸다. 심쿵했던 순간 얘기하지 않았냐. 네가 처음 문 열고 들어왔을 때, 그때였다. 그때로 다시 돌아가면 바꿀 건 없는 것 같다"고 처음부터 박지현에 대한 호감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최종 선택에서는 모두가 마음 가는 대로 상대를 선택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의동은 천안나를, 천안나는 김강열을 선택했다. 김강열은 박지현을 선택했고 박지현 역시 김강열을 선택했다. 서민재는 임한결을 선택했고, 임한결 역시 서민재를 선택했다.

천인우는 첫 만남부터 끌렸던 박지현을 선택했으나 최종 커플이 되지는 못했다. 이가흔은 다른 곳으로 향한 천인우의 마음을 알면서도 천인우를 선택했다.

결국 박지현과 김강열, 서민재와 임한결. 최종 두 커플을 탄생시키며 한 달 간의 러브 라인은 막을 내렸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