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2615 0182020070961322615 02 0204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58659188 false false true false 1594250328000 1594856286000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김기춘 2심, 9일 선고…검찰은 실형 구형

글자크기
세월호 사고를 대통령에게 보고한 시간과 방식을 사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항소심 판결이 9일 선고된다. 1심에서는 김 전 실장에 대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지만 2심에서는 어떤 판결을 내릴지 주목된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3부(구회근 이준영 최성보 부장판사)는 오후 2시 김기춘 전 실장과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연다.

김기춘 전 실장과 김장수 전 실장은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2014년 4월 16일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았는지 여부와 첫 유선 보고를 받은 시각 등을 사실과 다르게 적어 국회에 제출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를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김기춘 전 실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반면, 김장수·김관진 전 실장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

이에 검찰은 항소심에서 김기춘 전 실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구형했다. 아울러 김장수·김관진 전 실장에게도 각각 징역 2년 6개월과 징역 2년을 요청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