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0289 0432020070961320289 04 0401001 6.1.15-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4228624000 1594228686000

"트럼프, 대리시험으로 와튼스쿨 입학" 조카의 폭로

글자크기
<앵커>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실 발등에 떨어진 불은 11월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인데, 측근들의 잇따른 폭로로 곤혹스러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명문인 와튼 스쿨에 입학할 당시에 친구에게 돈을 주고 대리 시험을 보게 했다는 내용을 다른 사람도 아닌 조카가 폭로했습니다.

김범주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툭 하면 자신이 천재라면서, 미국의 명문 경영대학원인 와튼 스쿨을 나왔다는 점을 자랑합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제 과거를 잘 보세요, 저는 가볍게 말하지 않습니다. 고등교육을 받았으니까요. 바로 와튼 스쿨을 나왔습니다.]

하지만 조카가, 이 말이 거짓말이라는 주장을 내놨습니다.

큰형의 딸인 메리 트럼프는 다음 주 출간할 책에, 트럼프 대통령이 공부를 잘하던 친구한테 돈을 주고 대학 입학시험을 대리로 보게 해서, 부정 입학을 했다고 적었습니다.

본인의 실제 실력은 상위권하고 한참 떨어져서 와튼에 갈 수준이 아니었다는 겁니다.

[래리 사바토/버지니아대 교수 : 와튼이 이 주장을 조사해야 됩니다. 만약 사실로 밝혀지면, 학위를 취소해야죠. 당연히요.]

또 트럼프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소시오패스고, 애정결핍으로 정신이 세 살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등 독설도 쏟아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이 주장에 직접 반박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 때문에 이런 식의 폭로전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취임 이후로 백악관 주요 보좌진 중에 88%를 바꿨을 정도로 주변에 남아나는 인재가 없고, 또 해임 뒤에도 독설과 악담을 퍼붓는 감정싸움을 이어가면서 인심을 잃었기 때문입니다.

맥매스터 전 국가안보 보좌관과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의 친구 등 회고록을 쓰겠다는 측근들이 줄을 잇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논란은 대선까지 계속될 전망입니다.
김범주 기자(news4u@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