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0209 0092020070961320209 03 0305001 6.1.15-RELEASE 9 뉴시스 29182869 false true true false 1594224840000 1594224849000

한국IBM-서울시, 시민 위한 AI 챗봇 개발에 맞손

글자크기

코로나로 변한 일상의 조사 후 챗봇 개발 프로젝트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한국IBM과 서울시가 IBM의 왓슨 어시스턴트를 활용해 서울 시민을 위한 AI 챗봇 개발에 나선다.

한국IBM은 서울시의 ‘I CARE U(아이 케어 유)’ 프로젝트에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I CARE U’는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일상 변화와 어려움을 조사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정책 기획에 반영하기 위해 AI 기반의 챗봇을 개발하는 프로젝트이다.

AI 챗봇은 IBM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의 IBM의 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인 IBM 왓슨 어시스턴트로 개발됐으며, 서울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그 결과를 비정형 데이터 엔터프라이즈 AI 분석 및 검색 기능을 갖춘 IBM 왓슨 디스커버리로 분류 및 분석하게 된다.

한국IBM은 시민 의견 수집, 분석 및 서비스 기획, 학습 준비 및 개발 등의 과정을 거쳐 서울시의 ‘I CARE U’ 프로젝트가 신속하게 실행될 수 있도록 돕는다.

서울시는 한국IBM과의 협력을 통해 이후 AI 챗봇 서비스의 확장 및 고도화 과정을 거쳐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채널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IBM은 약 90일 간 왓슨 어시스턴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AI 챗봇 서비스 개발을 위한 컨설턴트 및 전문 인력을 지원한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AI챗봇을 활용한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처해진 상황, 사회적 문제들을 파악하는 기회로 삼고, 시민들의 삶을 살펴본다는데 의미가 있는 새로운 시도로 생각한다”며 “이러한 IBM과의 협력이 민관협력의 좋은 사례가 되었다는 점이 더욱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양한 서울시의 정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국IBM 클라우드 & 코그너티브 소프트웨어 사업 부문 총괄 김종훈 전무는 “전 세계적으로 모범이 되는 코로나19 대응 능력을 보여준 대한민국과 서울시의 노력에 한국 IBM이 기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미 전 세계 다양한 정부 및 기관에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서울시 ‘I CARE U’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IBM은 지난 4월 전 세계 정부 및 의료 기관들이 AI를 활용해 코로나19 관련 중요 정보를 대중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영어와 스페인어, 한국어를 포함 13개 언어로 맞춤 구성할 수 있다. 현재까지 전 세계 25개국에서 다양한 기관이 코로나19 극복에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사용하고 있다.

서울시 I CARE U 프로젝트는 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참여를 원하는 시민들은 해당 링크(https://i-care-u.mybluemix.net)를 통해 참여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