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9697 0112020070861319697 04 0401001 6.1.1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217244000 1594217286000

'유학생 비자제한 막아달라'…하버드·MIT '소송'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유학생들 비자를 제한해 사실상 추방의 위기까지 몰아가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 미 명문대들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8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공대(MIT)는 이날 온라인 강좌를 듣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비자를 취소토록 한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이를 금지해달라는 소송을 법원에 제기했다.

보스턴 연방지방법원에 제기된 이번 소송에 따르면 행정부의 새로운 정책은 아무런 예고도 없이 왔으며 '독단적이고도 변덕스럽다'고 주장됐다.

또 로렌스 바코우 하버드대 총장은 "우리는 이 명령의 집행을 금지해달라는 '잠정적 금지명령(temporary restraining order)'을 법원에 구했다"며 "우리는 이를 강력히 추진해 전국의 유학생들이 추방의 위협 없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이메일을 통해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비이민 학생비자인 F-1(학업)과 M-1(직업 관련 연구·실습) 비자 소지자들은 학교가 수업을 완전히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경우 출국하거나 학교를 옮겨야 한다는 규정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 위기가 아직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에서는 가을학기에도 온라인으로 수업을 운영하겠다고 밝힌 곳들이 나오고 있다. 하버드도 봄 학기에 이어 가을학기에도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예고했다.

미국국제학생통계(IIE)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체류 외국인 유학생은 약 109만명이다. 한국 유학생은 5만2000여명 정도로 중국, 인도에 이어 3번째 규모다.

김성은 기자 gtts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