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9478 1112020070861319478 04 0403001 6.1.1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215000000 1594518180000

외국인 유학생 겨냥 비자 규제에···하버드·MIT “트럼프 행정부 상대 소송 제기”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외국인 유학생 대상 비자 규제 조치를 두고 미국 대학들이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고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하버드와 MIT는 이날 전체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할 경우 외국인 유학생의 비자를 박탈하는 지침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로렌스 바코우 하버드대 총장은 대학 커뮤니티에 보낸 메시지에서 “이 명령은 예고도 없이 내려왔다”고 말했다.

지난 6일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이번 가을 학기에 모든 강의를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대학에 다니는 외국인 학생은 미국에 머무를 수 없다고 발표했다. 가을부터 대면 수업을 재개하는 대학 소속의 유학생도 만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로 학기 중에 ‘100%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될 경우 미국을 떠나야 한다. 이런 가운데 하버드대학은 가을학기 전체를 원격수업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NYT는 이번 조치는 학생이나 교수들의 건강에 대한 우려와 관계 없이 대학들이 대면 수업을 개설하도록 압력을 넣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 대학들이 이번 조치에 크게 반발하는 것은 유학생들이 중요한 수입원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몇몇 대학들은 유학생 비중이 15∼20%에 이르고, 수업료 액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그보다 더 높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