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7816 1192020070861317816 01 0101001 6.1.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4206274000 1594206277000

중앙부처 공직자 1/3 다주택…정총리 "매각하라"

글자크기
중앙부처 공직자 1/3 다주택…정총리 "매각하라"

[앵커]

정세균 국무총리는 다주택자인 고위 공직자들에게 '1가구 1주택'이라는 정부 정책방향에 맞춰 집을 처분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지난 3월 정부가 공개한 공직자 재산 현황에 따르면 중앙부처 재직자 중 3분의 1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부동산을 둘러싸고 급격히 악화하는 여론에 정부도 칼을 빼들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차체를 포함해 고위공직자들의 주택보유 실태를 파악하고, 다주택자에겐 하루빨리 매각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시기 바랍니다."

정 총리는 '솔선수범'할 시기도 이미 늦은 감이 있다면서 국민의 요구에 정부가 재빠르게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고위공직자들이 여러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가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백약이 무효일 수 있습니다."

정 총리가 언급한 '고위공직자'는 2급 이상에 해당 된다는게 총리실의 설명입니다.

지방을 제외한 2급 이상 국가관리 고위공직자 1천 5백명 이상이 우선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3월 정부 공직자 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중앙부처 재직자 750명 중 3분의 1에 달하는 248명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명단에 올랐습니다.

또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제외하고 16명의 광역단체장 중 4명이 다주택자로 나타났습니다.

정총리의 지시는 코로나19 상황을 점검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끝난 뒤 나왔는데, 당초 예정에 없던 발언이었습니다.

총리실 관계자는 "적극 권고사항인 만큼, 연내 매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