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6227 0802020070861316227 01 0101001 6.1.16-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4200144000 1594205587000

윤석열, 절충안 제안 "법무장관 지휘 존중...수사 지휘 안할 것"

글자크기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와 관련해 대검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대검은 8일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하여, 채널A 관련 전체 사건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서울고검 검사장으로 하여금 현재의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포함되는 독립적 수사본부를 구성하여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아니하고 수사결과만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는 방안을 법무부장관에게 건의했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앞서 수사지휘권을 발동,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가 연루된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 윤 총장에게 서울중앙지검이 진행하는 수사에 관여하지 말 것을 지시하며, 오는 9일 오전 10시까지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이 수사에 손을 떼는 대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도 함께 참여하는 '독립된 수사팀'을 새로 구성할 것을 건의한 셈이다. 윤 총장은 수사를 지휘하지 않고 결과만 보고받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의 수사 지휘 내용과 전국 검사장 회의 결과을 표면상 절충한 '건의'여서 추 장관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