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5578 0682020070861315578 02 0201001 6.1.15-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97900000 1594198516000

잇단 집단감염 반복에…정부 “10일부터 교회 내 소모임 금지”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회를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반복되자 정부가 8일 교회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를 내렸다. 10일부터 정규 예배를 제외한 교회의 소모임, 행사 및 단체 식사가 금지된다. 이에 따라 수련회, 성경공부 모임, 성가대 연습모임 등 교회 내 각종 대면 모임은 금지된다. 마스크도 상시 착용해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최대 3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집합금지명령도 내려질 수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8일 브리핑에서 “예배를 통한 집단감염은 최소화됐지만 소모임을 통한 집단감염이 수도권과 호남권 등에서 반복되고 있다”고 방역 강화 배경을 설명했다. 5월 이후 수도권 개척교회, 대학생 선교회 등 교회 소모임을 매개로 지역사회 전파가 빈번하게 나타났다. 정부는 성당과 사찰 등 다른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감염 위험도를 평가해 방역수칙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한편 방역당국은 일상생활 속 활동을 12가지로 분류하고 각각의 위험도를 높음·중간·낮음 3단계로 평가한 결과도 제시했다. 평가 기준은 마스크 착용 가능성과 침방울 발생 정도다. 같은 활동이라도 상황에 따라 위험도는 달라질 수 있다. 가령 같은 종교 활동이라도 밀폐·밀집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노래를 부르면 위험도가 높은 반면 거리를 두고 마스크를 쓰면 위험도가 낮아진다.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