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4391 0362020070861314391 06 0602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61141211 false true false false 1594196340000 1594196355000 related

'전 매니저 갑질 논란' 이순재, 오늘(8일) 방송서 직접 사과

글자크기
한국일보

이순재. TBS FM '김규리의 퐁당퐁당'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휩싸였던 원로 배우 이순재가 방송에 나와 직접 사과했다.

8일 이순재는 TBS FM '김규리의 퐁당퐁당'에 출연했다. 앞서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던 그는 이날 방송에서 "사소한 일로 잠시 동안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청취자들은 문자메세지를 통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이순재는 자신의 연기 인생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64년간 연기에 매진해온 그는 DJ 김규리가 연기에 대한 철학을 묻자, "연기는 창조적인 작업이기 때문에 늘 가치가 있고 보람이 있으며 식상하지 않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순재는 "아이돌 가수의 세계화가 되어서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본다. 영국의 비틀즈 이상이다"라며 "우리 영화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통해 세계화 된 것 같다. 한국 드라마도 우리가 정성을 다한다면 세계화 될 수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