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08633 1112020070861308633 01 0102001 6.1.1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88037000 1594210552000

文대통령, 13일에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직접 발표

글자크기

홍남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 보고

文 "짧은 시간 안에 그랜드한 구상으로 잘 만들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 청와대에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직접 발표하는 국민보고대회를 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정부가 어떤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지 한국판 뉴딜의 비전과 상세한 추진계획을 소상히 보고드릴 수 있도록 국민보고대회를 잘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을 보고받고 국민보고대회 개최를 지시했다. 이날 비공개 업무보고는 오전10시30분부터 12시30분까지 2시간 동안 이어졌다. 홍 경제부총리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에 대해 당정청 합의를 마친 사안이라고 보고하고 한국판 뉴딜의 시그니처 사업 및 재정 규모 등을 포함한 종합계획안을 상세히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수십 쪽에 이르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의 내용을 하나하나 점검한 뒤 “짧은 시간 안에 그랜드한 구상으로 잘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종합계획안에 대해 “당정청 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마련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은 문 대통령이 지난 4월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하겠다며 처음으로 밝힌 구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한 정부의 일자리 공급 등을 골자로 한다. 문 대통령은 5월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도 한국판 뉴딜을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 외에 ‘그린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다른 한 축으로 추진하는 결정도 내렸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고용 및 사회안전망 강화를 통해 양대 뉴딜을 받치는 큰 그림을 직접 그렸다”며 “최근까지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의 상세한 내용을 직접 챙겨왔다. 이제 4월22일 문 대통령의 첫 지시 이후 구체적인 종합계획안이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