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05358 0362020070861305358 02 0204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83680000 1594238851000

“가혹행위 못 이겨 팀 떠났더니… 괴롭힘 대상 숙현이로 바뀌어”

글자크기
'20만원어치 빵' 함께 당한 룸메이트
지난해 3월에 최숙현 선수가 문자
“언니 힘들었던 거 지금 느끼고 있어”
한국일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혹행위 의혹을 받고 있는 경주시청 소속 가해자 3명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밤새 울면서 ‘조금만 참자, 조금만 참자’고… 숙현이랑 매일 서로 토닥여 줬어요.”

가혹행위를 당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선수의 룸메이트였던 A씨는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경주시청팀에서 지냈던 3년의 세월이 지옥같았다고 했다. 고교 수영 코치 소개로 2016년 이 팀에 들어간 그는 “사이클을 위험하게 탄다”는 이유로 입단 초기부터 주장 장윤정씨의 미움을 받았다고 한다. 2017년 1년 후배인 최 선수가 팀에 합류한 뒤에는 감독과 주장에게 함께 당하고 서로를 위로하며 밤을 지샜다.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둘이 함께 20만원어치 빵을 먹는 가혹행위를 당하면서도 동병상련으로 버텨냈다.

하지만 따돌림 앞에서는 무너질 수밖에 없었다. 주장 장씨는 휴식시간 팀 동료들을 이끌고 커피를 마시러 가거나 쇼핑을 갈 때, A씨만 홀로 숙소에 남겨뒀다고 한다. 감독ㆍ팀 닥터ㆍ선배들... 누구 하나 믿고 의지할 곳이 없었단다. ‘더이상 버티다간 죽을 것 같다’는 생각에 A씨는 2018년 11월 계약을 중도에 해지하고 팀을 떠났다. 감독이 떠나는 A씨에게 한 마지막 말은 “도대체 뭐가 그렇게 힘들었냐”였다. 모두 갓 20살을 넘긴 해에 겪어야 했던 일이었다.

8일 한국일보 취재결과를 종합하면 최씨와 A씨를 포함해 팀의 개인성적 2~4위 선수 3명이 2018년과 지난해 김규봉 감독, 팀닥터, 주장 장씨의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하고 모두 팀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모두 국내 여자 트라이애슬론 10위권에 포진한 20대 초반 유망주로, 입단 초기부터 장씨의 괴롭힘을 받은 주요 대상이었다. 한때 전국체전에서 메달을 휩쓸던 경주시청은 감독과 주장의 전횡으로 주요 선수들이 떠나자 지난해 대회에선 한 명도 수상대에 서지 못했다.

한국일보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 선수 추가피해를 증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경주시청 소속 선수들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장씨는 어리고 실력 좋은 유망주를 시기하고 질투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경주시청에서 활약했던 전 국가대표팀 선수 B씨는 “장윤정 선수가 우리보다 실력이 좋은데, 자존심이 강해서 그런지 성장하지 못하게 막으려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감독이 아끼는 선수가 있으면 그 선수와 멀어지게 하려고 애썼다”고 털어놨다. 김 감독은 장씨의 만행을 눈앞에서 보고도 모른 척하거나 동조했고, 팀닥터는 장씨의 위세를 등에 업고 치료 명목으로 선수들을 상대로 성추행을 저지른 의혹을 받고 있다.

실업팀 합숙 생활 도중 어려움을 겪어도 도움을 구할 사람 하나 없는 폐쇄적 구조는 선수들의 절망감을 더했다. 이런 현상은 비단 경주시청만의 일은 아니어서, 인권위가 지난해 11월 공개한 ‘실업팀 선수 인권실태조사’에 따르면 소속팀 생활에서 어려움을 겪은 경우 ‘아무런 행동을 못한다’고 대답한 비율이 45%에 이르렀다. 어렵게라도 도움을 요청한 선수는 단 3.7%, 21명뿐이었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응답이 절반(47.6%)에 가까웠다.

결국 피해 선수들이 문제를 해결할 유일한 방법은 팀을 떠나는 것밖에 없었다고 한다. A씨는 계약 기간 중간에 팀을 떠났고, B씨는 2년 계약 종료 후인 지난해 말 바로 짐을 쌌다. 최숙현 선수도 2017년 시즌이 끝나고 “감독, 팀닥터, 장씨 때문에 힘들어서 못하겠다”며 팀을 떠났다가 지난해 초 감독의 회유로 복귀했다. 약해진 팀 전력을 상승시키기 위한 미봉책이었던 셈이다. 최 선수 아버지는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 감독이 숙현이가 꼭 필요하다면서 이제는 편하게 운동을 해주겠다, 해외 훈련도 간다고 설득했다”면서 “그 말을 믿고 보냈는데 가해자들은 폭행과 괴롭힘을 일삼았다”고 안타까워했다.

괴롭힘의 대상이 팀을 떠나면 다른 선수를 상대로 한 가혹행위가 또 이어졌다. A씨는 “지난해 3월 숙현이한테 갑자기 문자가 왔다"고 회상했다. 경주시청팀에 계속 남았던 최 선수는 A씨에게 "언니, 언니 마음 늦게 알아서 미안해. 언니가 힘들었던 거 지금 느끼고 있어. 미안해’라고 말했다. “그때 어렴풋이 느꼈어요. 그들의 괴롭힘 대상이 저에게서 숙현이로 바뀌었다는 걸.”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최은서 기자 silve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