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00254 1212020070861300254 02 0201001 6.1.15-RELEASE 121 TV조선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73824000 1594175388000

추미애 "윤석열, 내일 오전 10시까지 기다리겠다" 최후통첩

글자크기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채널A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 수용 여부를 9일 오전까지 답하라고 요구했다.

24시간 내에 답을 내란 요구다. 지난 7일 윤 총장에게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 상황을 신속하게 이행해야한다"고 말한 데 이어 연일 압박하는 모양새다.

법무부는 8일 추 장관이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공(公)과 사(私)는 함께 갈 수 없고, 정(正)과 사(邪)는 함께 갈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면서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궁의 미래를 보고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지난 6일 오후 갑자기 반차를 낸 데 이어 8일까지 3일째 연가를 내고 법무부에 출근하지 않고 있다.

추 장관은 본인 SNS에 "산사의 고요한 아침이다. 스님께서 주신 자작나무 염주로 번뇌를 끊고 아침 기운을 담아본다"며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라고 올렸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 이후 대검 부장단 회의, 전국 검사장 회의를 잇따라 소집하며 의견을 취합하는 등 장고를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한송원 기자

한송원 기자(song1@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