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3660 0582020070861293660 05 0501001 6.1.16-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64096000 1594170451000

김가영, 차유람과 3쿠션 사상 첫 1대1 매치 성사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PBA투어 개막전 둘째 날, 32강 서바이벌 경기에서 김가영-차유람-이마리-김효주가 경쟁한 결과 김가영, 차유람이 조 1,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16강 대진표 배정 결과 김가영과 차유람의 첫 1대1 매치가 8일 16강전으로 성사됐다.

김가영-차유람은 이번 대회 4명이 경쟁하는 서바이벌 경기인 92강과 32강에서 2번의 경기를 함께 치렀다. 이어 1대1로 맞붙는 16강전에서도 다시 맞붙게 됐다. 이번 대회 총 3번의 경쟁을 펼치게 된 것. 16강 경기는 둘의 사상 첫 3쿠션 1대1 대결이다.

김가영은 “차유람은 포켓볼을 칠 때도 집중력이 정말 좋은 선수였다. 멘탈도 좋은 선수라 3쿠션을 칠 때도 그런 장점들이 드러나며 빠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며 “앞으로 정말 조심해야하는 선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경계했다.

차유람은 “김가영 선수는 감각적이고 특히 구력이 좋은 배울 점이 정말 많은 선수이다. 특히 오늘 경기를 치루면서 역시 정말 잘 친다고 느끼는 순간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16강전에서 맞붙게 된 것에 대해 김가영은 “조금 더 늦게 만났으면 좋았을텐데 생각보다 일찍 또 만나게 되었다. 우선 스스로에게 집중해서 경기를 할 것이다, 재미있는 경기를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차유람은 “한 대회에서 둘이 3일 연속 대회를 한 기록을 세운 것 같다. 제가 김가영 선수보다 많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포켓볼을 함께 할 때도 라이벌이라고 이슈가 되어서 사실 부담스러웠다. 그래도 결과에 상관없이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본 경기는 7월 8일 수요일 11시 그랜드 워커힐 서울의 워커홀에서 세트제 (3전 2선승제, 11점-11점-마지막 세트 9점)로 진행될 예정이며 SBS스포츠, KBSN스포츠, 빌리어즈TV에서 동시 생중계할 예정이다. 또한 유튜브, 네이버스포츠, 그리고 PBA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 된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PBA투어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