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2844 0512020070861292844 01 0101001 6.1.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60024000 1594160029000

진중권 "노회찬이 성추행범이라면 난 조문 안가…N번방에도 조화 보낼텐가"

글자크기
뉴스1

모친상으로 형집행정지를 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왼쪽)가 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서 모친의 발인식을 마치고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만약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이 성추행범이었다면 자신은 조문을 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여권 핵심부의 안희정 전 충남지사 모친상 조문을 겨냥했다. 왜 성범죄자 조문에 국민 세금(공적 직함이 적힌 조화)을 집어 넣는가라는 비판도 잊지 않았다.

진 전 교수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적 동지였던) 노회찬 의원이 성추행범이었다면, 나부터 조문을 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친노친문이라면 N번방 들어가도, 아동 포르노를 유포해도, 민주당의 전직 지방의회 의장처럼 살인을 한 사람에게도 조화를 보낼 것인지"를 물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인간적 예의를 지키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다"며 "지키되 그 예의를 '사적인' 방식으로 표하라는 이야기로 이게 그렇게도 어려운가"라고 따졌다.

그는 "안희정의 성추행은 도지사의 '공적 권력'을 활용해 이루어진 것으로 '공인'으로서 그는 이미 사회적 평가가 끝났다"며 "'사인'으로서 안희정에 대한 도리는 사적으로 지키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공직자들에게 공사 구별 좀 하라는 요구가 그렇게도 가혹한가, 조화를 보내려면 사비로 보내고, 국민세금으로는 하지 말라는 요구가 그렇게 무리한 것인가"라고 '인간적 도리도 하지 말라는 말인가'라는 여권 반박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만약 같은 일을 미통당에서 했다면, 그때도 여러분이 그렇게 쿨하게 대응했을까"라며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 보라"고 여권과 열성 지지층들을 잡고 흔들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