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2684 0112020070861292684 06 06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59090000 1594160047000 popular

'아내의 맛' 홍현희, 제이쓴 불륜 연기에 '파 싸대기'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의 맛' 홍현희가 남편 제이쓴의 불륜 연기에 분노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방송대 학생들의 웹드라마 제작에 동참했다.

스토리는 유명 드라마 '부부의 세계'와 비슷한 남편이 바람난 내용이었다. 홍현희는 제이쓴의 불륜 연기를 지켜보다 분노하기 시작했다.

홍현희는 "상상만 해도 너무 싫다"며 "드라마를 찍으면 배우들이 그 작품에 빠지고 한동안 (캐릭터에서) 못 헤어나온다고 하지 않냐. 그걸 알 것 같다"고 토로했다.

리허설을 하던 제이쓴은 아내의 눈치를 보며 "왜 나한테 얘기할 때는 웃음기가 하나도 없냐"고 말했다. 부부 싸움을 직접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폭소했다.

제이쓴은 "이거 다 연기"라고 해명했지만, 홍현희는 남편과 상대 연기자의 스킨십에 또 한 번 열이 받았다.

홍현희는 제이쓴을 향한 분노의 '파 싸대기' 장면에서 연달아 NG를 내며 제이쓴을 맘껏 때렸다.

제이쓴은 "요령껏 안 하고 생파로 그냥 때리더라"며 "일부러 그러는 거 아니냐, 진짜 아팠다"고 억울해했다.

홍현희는 눈물을 흘려야 하는 정극 연기에 어려움을 느꼈다. 그는 "워낙 웃음이 많아 눈물 연기가 안 된다"며 "사람 많은 데서 우는 게 쉽지 않더라"고 배우들을 향한 존경심을 내비쳤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