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2506 0252020070861292506 01 0101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57407000 1594166150000

김정은, 김일성 사망 26주기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글자크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사망 26주기를 맞아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던 지난 4월 김일성 생일에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지 않았던 김정은이 김일성 제삿날은 챙긴 것이다.

조선일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사망 26주기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8일 보도했다.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등 북 고위간부가 나왔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일성 동지 서거 26돌이 되는 민족 최대의 추모의 날"이라며 김정은이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전했다. 정확한 참배 날짜와 시간은 공개되지 않았다. 통상 북 매체들이 김정은의 활동을 다음 날 보도해왔다는 점에서 7일 밤이나 8일 자정 전후로 참배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등 국무위원회 위원들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 등 고위 간부들이 참석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계시는 영생홀들을 찾으시어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삼가 인사를 드리시었다"며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영도 따라 인민의 꿈과 이상이 꽃펴나는 강대하고 존엄 높은 사회주의 조선의 위상을 만천하에 떨쳐갈 철석의 의지를 가다듬었다"고 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면에 실린 사진에선 김정은 등 참석자들은 따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참배를 진행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김일성 동지께서와 김정일 동지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계시는 영생홀들을 찾으시어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삼가 인사를 드리시었다”며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영도 따라 인민의 꿈과 이상이 꽃펴나는 강대하고 존엄 높은 사회주의 조선의 위상을 만천하에 떨쳐갈 철석의 의지를 가다듬었다”고 전했다.

이날 보도에선 남북 관계나 미·북 관계 등에 대한 김정은의 별도 메시지는 나오지 않았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4월 15일 태양절(김일성 생일)에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으면서 건강 이상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김정은이 집권 후 태양절 참배를 거른 것은 올 4월이 처음이었다.

이후 5월초부터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은의 활동을 다시 보도하기 시작했다. 김정은의 공개 석상 등장은 지난 4월 11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 주재 이후 20일 만이었다. 김정은의 건강 이상설과 북한 체제를 둘러싼 각종 논란은 수그러들었으나 김정은이 왜 3주간 두문불출했고 그동안 어디서 뭘 했는지는 여전히 미스터리다. 코로나 감염 우려로 자가격리, 모종의 시술 후 요양 등 각종 관측이 나왔었다.

[이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