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0340 0042020070761290340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4127192000 1594127647000

비건, 코로나19 뚫고 군용기로 방한...내일 대북 메시지 발신

글자크기

비건 美 부장관, 7달 만에 방한…대북 조율 주목

코로나19 검사에 장시간 소요…대사관 만찬 취소

내일 오전 공식 일정 시작…강경화 장관 예방

[앵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달 만에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내일부터 우리 정부 고위 당국자와 외교안보라인을 차례로 만나는데, 북한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탄 군용기가 오산 공군기지에 착륙합니다.

지난해 12월 부장관 임명 이후 첫 한국 방문입니다.

대표단의 코로나19 검사에 장시간이 소요되면서 예정됐던 미국대사관 만찬은 취소됐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내일(8일) 오전 강경화 장관 예방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갑니다.

먼저, 조세영 1차관과 한미 전략대화를 열어 탈중국 경제블록인 경제번영네트워크, EPN과 방위비 분담금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한반도 상황을 평가하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을 집중 조율합니다.

[김인철 / 외교부 대변인 : 한미 양국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한편, 한반도 문제 및 그리고 역내·글로벌 문제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논의를 가질 예정입니다.]

관심은 대북 메시지의 내용입니다.

지난 연말,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예고를 앞두고 바로 만나자고 적극적인 메시지를 보냈던 비건 부장관이지만, 이번에는 방한 전부터 미 국무부가 FFVD,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조율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힌 만큼 북미 접촉 가능성은 작아 보입니다.

다만, 한미 북핵 수석대표협의 이후 예정된 약식 회견에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들이는 좀 더 적극적인 메시지를 발신할지 주목됩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한미워킹그룹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언급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비건 부장관은 방한 기간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새 외교안보라인과도 두루 만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