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7717 0252020070761287717 01 0101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4114395000 1594114677000

김종인 "집값 못잡으니, 대통령이 국회에 책임 미뤄"

글자크기
조선일보

통합당 김종인 위원장./조선닷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집값은 한 번 올라가면 내려가지 않는다”며 “지금보다 가격이 오르지 않도록 진정시키는 게 목표가 돼야한다”고 했다. 정부가 온갖 대책을 내놔도 집값을 떨어뜨리려는 건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 정책위와 여의도연구원이 공동주최한 부동산 정책 진단 긴급 간담회에서 “(정부가) 세금으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수십년간 해왔던 조치지만 가격만 올리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 50%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해 있고, 지방에서도 돈이 있으면 수도권 아파트를 가지려는 수요가 있는데다 미래에 아파트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심리적 요인까지 겹쳐 최근 아파트 가격이 급격히 오르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은 갈지자(之) 형태로 걷는 것 같다”며 “어떻게 해도 안 되니까 대통령이 책임을 국회에 미루는 것 같은데, 결국 정부 부동산 정책이 완전한 실패라고 인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현 정부 3년간 집값이 1.5배가 됐다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지난 3년간 모두 22번의 부동산 정책이 있었지만, 중위 주택 가격은 52% 상승했다”며 “우리 당이 집권했던 9년간 26% 상승한 것에 비하면 이 정권 들어 6배의 상승률을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