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7631 0112020070761287631 08 0804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14051000 1594114086000

"역시 게임이 수출 역군"…지난해 게임 수출액 8.3조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문체부·콘진원 '2019년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 발간]

머니투데이

자료=문체부·콘진원 '2019년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게임산업 수출액이 69억8183만 달러(약 8조313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콘텐츠 산업 전체 수출액의 67.2%를 차지하는 수치다.

네이버·카카오 웹툰이 해외시장에서 호조를 보이며 만화 분야 수출액도 전년 대비 13.6% 성장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7일 발간한 '2019년 하반기 및 연간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전년대비 8.1% 증가한 약 103억 9000만 달러(약 12조3692억원)까지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보고서는 콘텐츠 산업 11개 장르의 지난해 주요 동향을 분석했고 사업체 2500개사 대상 실태조사 결과와 122개 상장사 자료 분석을 통해 매출·수출 등 주요 산업규모를 추정했다.

11개 장르 중 가장 큰 수출 비중(67.2%)을 차지하는 게임산업이 수출액 69억 8183만 달러(약 8조3132억원)를 기록했다. 음악산업도 6억 3965만 달러(약 7613억원)의 수출액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13.4%의 높은 수출 증가율을 이어 나갔다. 이는 전년도에 이어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슈퍼엠 등 한류의 대표주자인 K팝 아이돌 그룹이 북미시장에서 선전한 것에 힘입은 결과로 분석된다.

보고서는 2019년 주요 이슈로 Δ게임·웹툰·영상·공연 등 장르 간 원소스멀티유즈(OSMU)의 범위와 파급력이 강화돼 각광받는 '슈퍼 지식재산권(IP)' Δ5G 네트워크 환경을 활용한 실감형 콘텐츠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의 부상을 꼽았다.

이 보고서는 한류의 새로운 주류 장르로 부상한 만화와 캐릭터 분야의 수출 성장세에도 주목했다.

지난해 만화 분야 수출액은 전년대비 13.6%나 성장했다. 네이버와 카카오계열 웹툰 플랫폼의 거래액이 각각 6000억원, 4000억원을 기록하며 해외시장에 연착륙 하고 있다. 이같은 호조와 더불어 2019년 한국 웹툰의 글로벌 거래액이 첫 1조 원을 돌파했다.

콘텐츠산업 수출 비중 2위(8억2493만 달러·7.9%)를 차지하는 캐릭터 분야 또한 '아기상어'의 북미 열풍 및 다양한 K-캐릭터 컬래버레이션 상품의 인기를 바탕으로 10.7%의 높은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2019년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전년대비 4.9% 증가한 125조 4000억 원으로 추정된다. 매출액은 콘텐츠산업 전 부문에서 증가했으며 그 가운데 Δ애니메이션(11.2%) Δ지식정보(9.1%) Δ음악(8.9%) 산업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