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7586 0022020070761287586 01 01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13823000 1594113869000

정세균 총리 "'친환경' 지하 고속도로 개발 추진하겠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겸 제29회 도로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하 고속도로’ 개발을 추진해 상부 녹지공간을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미세먼지를 수집하고 대기오염물질을 스스로 분해하는 ‘친환경 도로’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느 지역, 어느 도로를 지하 고속도로로 개발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정 총리는 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제29회 도로의 날 기념식 축사에서 “지난 ‘기적의 50년’은 ‘빠른 도로’를 만들기 위한 질주였다면 향후 ‘희망의 100년’은 ‘바른 도로’를 준비하는 데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도로의 지향점을 ‘속도’에서 ‘가치’로 전환해야 한다”며 △싱크홀, 도로 노후화 개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사고다발 도로’ 개선 △대도시~지방 간 ‘도로의 양극화’ 해소 △민자 고속도로 통행료 공공성 강화 △전기차가 자동 충전되는 ‘에너지 친화형 도로’ 건설 등도 정부 추진 과업으로 제시했다.

중앙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겸 제29회 도로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50주년 기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총리는 “50년 전 경부고속도로의 탄생은 기적 같은 일이었다”며 “1인당 국민소득이 258달러였던 그 당시 고속도로 건설은 상상도 못할 일이었고 불가능하다는 반대 여론도 많았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미래를 내다보며 시작한 경부고속도로는 서울과 부산을 일일생활권으로 만들었고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상징이 됐다”며 “지난 50년간 고속도로망의 경제적 가치는 연간 약 120조원에 달한다는 분석도 있다”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기적의 50년’을 ‘희망의 100년’으로 연결시키려면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만큼 도로교통 가족 여러분께서 함께 해줘야한다”며 “선배들이 한강의 기적을 이끌었듯이 여러분이 희망의 싹을 틔워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