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3689 0032020070761283689 04 04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94106354000 1594106368000

호주 멜버른 8일 자정부터 6주간 '코로나19 봉쇄령'

글자크기

7일 하루 신규확진자 191명 발생

연합뉴스

'코로나19 봉쇄' 아파트에 식품 공급하는 호주 소방관들
(멜버른 EPA=연합뉴스) 호주 빅토리아 주 멜버른에서 방호복 차림 소방관들이 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봉쇄된 아파트 주민들에게 식품을 공급할 준비를 하고 있다. 주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멜버른 시내 9개 아파트를 봉쇄하는 비상조치를 취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고 있는 호주 남부 빅토리아주 멜버른에 8일 자정부터 6주간 봉쇄령이 내려진다.

7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빅토리아주 보건당국은 이날 관내에서 근래 최다인 하루 191건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멜버른에 대해 6주간의 봉쇄령을 발표했다.

봉쇄령에 따라 멜버른 주민들은 자택에 머물러야 하며 출퇴근을 비롯해 식료품 구매와 의료서비스, 돌봄 서비스와 운동 등의 목적으로만 외출을 할 수 있다.

손님 방문이 불허되며 다음주 개학 예정이었던 학교는 문을 닫는다.

멜버른 주민이 도시 밖으로 나갈 수도 없다. 이를 위반할 경우 처벌받게 된다.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주 총리는 "우리가 처한 상황을 직시해야 한다"면서 "나는 우리가 각자 이 매우 매우 어려운 단계를 취하는 것 외에는 다른 선택지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빅토리아주는 지난 1일 자정을 기해 멜버른의 10개 지역을 대상으로 4주간 3단계 봉쇄령을 발령했고 이후 12개 지역으로 봉쇄령을 확대했으나 코로나19 확산세를 잡지 못하고 있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