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3424 0012020070761283424 02 02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61245912 false true false false 1594105801000 1594106419000

경찰, 최숙현 선수 사건 등 대응할 ‘특수단’ 운영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찰이 최숙현 선수 사건을 비롯해 체육계 전반의 폭력 행위 등을 수사할 ‘체육계 불법행위 특별수사단’을 구성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청은 전국 18개 지방경찰청에 2부장(경무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단(이하 특수단)을 운영해 관련 첩보를 수집하고 불법행위를 확인하면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7일 밝혔다. 본청은 수사국장을 중심으로 합동 대응 체계를 구성했다.

특수단은 9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한 달을 ‘특별신고 기간’으로 지정해 체육계 지도자나 동료선수의 폭행, 강요, 성범죄 등에 대한 신고를 받기로 했다. 경찰은 각 지방청·경찰서 형사과에 신고·상담센터를 꾸려 피해 상담 후 사건을 특수단에 인계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체육계에서는 가해자의 우월적 지위로 인해 보복, 따돌림, 퇴출 등을 당하고도 피해자가 신고하거나 도움을 요청하는 데 소극적인 경향이 있다”며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해 행위가 지속적·상습적이거나 사안이 중한 경우 구속수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수사 과정에서 확인된 내용은 문화체육관광부, 국가인권위원회 등 유관기관에 통보해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고희진 기자 goji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