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2768 1102020070761282768 08 0803001 6.1.16-RELEASE 110 조선비즈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594105016000 1594105600000

삼성 ‘갤럭시노트20’ 출격 앞당긴다… 8월 14일 사전개통 전망

글자크기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이었던 ‘갤럭시S20’ 시리즈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가칭)의 개통일을 앞당기고 가격을 낮출 것으로 보인다.

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005930)와 이통3사는 갤럭시노트20을 8월 21일 출시하기로 하고 같은 달 14일부터 사전 개통에 들어가기로 잠정 결정했다. 8월 14일 사전 개통은 전작인 갤럭시노트10보다 일주일 정도 앞선 것이다.

조선비즈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모델로 추정되는 렌더링(가상) 이미지가 삼성 러시아 홈페이지에 업로드 됐다가 사라졌다. 맥스 웨인바흐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갤럭시노트10은 8월 20일 사전 개통에 나서 같은 달 23일 출시됐고, 2018년 갤럭시노트9은 8월 21일 사전 개통을 시작해 같은 달 24일 선보였다.

사전 개통은 사전예약을 한 소비자가 먼저 개통할 수 있는 날이다. 보통 유통망에서는 이날부터 일반 판매도 하기에 실질적인 출시일로 받아들여진다.

삼성전자가 사전 개통을 앞당긴 이유로는 갤럭시S20 시리즈의 부진이 가장 큰 이유로 풀이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여파로 갤럭시S20 시리즈 판매량이 전작의 60∼80% 수준밖에 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를 만회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얼어붙은 소비 심리를 잡기 위해 갤럭시노트20 시리즈 가격이 전작보다 저렴해질 것으로 전해졌다.

IT 전문 트위터리안 아이스유니버스는 지난 4일 갤럭시노트20 예상 출시 가격을 999달러(약 119만3000원),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1299달러(약 155만1000원)로 예상했다. 북미 가격 기준 상위 모델은 전작과 동일하고 하위 모델은 전작 갤럭시노트10(1049달러)보다 50달러 싼 금액이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