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1617 1132020070761281617 03 0301001 6.1.15-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03219000 1594103300000

경실련 “민주당, 투기 조장…의원 42명 다주택자 처분 약속 지켜라”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진보 시민단체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다주택 처분을 촉구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7일 더불어민주당 여의도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택 여러 채를 보유한 민주당 의원들의 ‘주택 처분서약' 불이행을 규탄했다.

총선이 끝난 후 조사한 경실련 분석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250명(83%)이 유주택자로, 이 가운데 88명(29%)이 2주택 이상 소유 다주택자로 확인됐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1인당 부동산재산 평균은 9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지난 총선에 당선됐던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180명 중 42명(24%)이 후보 등록 당시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주택을 여러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가운데 정부가 지정한 투기지구·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 주택을 보유한 다주택자 의원은 21명에 달한다. 또한 이들 중 재선 이상 의원 9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 가치는 지난 4년간 평균 5억원 증가했다.

경실련은 “지난 1월 민주당은 투기과열지구 등에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총선 출마자들에게 ‘실거주 주택 1채를 제외한 주택을 모두 매각하겠다’는 서약서를 쓰게 했지만 의원들은 서약을 이행하고 있지 않다”면서 “당 대표와 원내대표는 보여주기식 처분 권고에 대해 사과하고 즉각 서약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민주당은 부동산 거품 제거와 투기 근절에 앞장서야 함에도 스스로 투기 세력이 돼 종부세는 인상하면서도 다주택자에 대한 세재 혜택을 유지하는 등 부동산 개혁에 반대해왔다”며 “민주당은 국민들에게는 집을 팔라고 위협하면서 뒤로는 이같이 투기를 조장해왔다”고 비판했다.

한편 경실련은 KB국민은행 자료를 근거로 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 아파트값이 52% 폭등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국가승인 통계 자료를 근러고 현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14.2%라고 반박했다.

ktae9@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