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1591 0022020070761281591 08 0805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03215000 1594114491000

암세포만 끝까지 추적해 잡아 먹는 항암 면역치료법 나왔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체내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세포만 잡아 먹도록 하는 새로운 항암치료법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테라그노시스연구단 김인산·양유수 박사팀은 다양한 암의 종류에 표적 신호물질을 붙여 체내 면역세포를 효과적으로 활성화시킬 수 있는 나노입자 개발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초과학 및 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즈’에 실렸다.

지금까지는 암 치료법으로 외과수술과 화학 항암요법, 방사선 요법 등이 사용돼 왔다. 최근 들어 체내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제거하는 ‘면역항암제’가 주목받으면서 암 치료 전략의 트렌드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면역항암제는 기존 암치료법들에 비해 부작용이 적다고는 하지만 암세포는 면역세포를 피하거나 숨기는 회피 능력을 갖고 있어서 일부 암 환자에게만 효과가 있다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체내 세포에서 방출하는 나노 크기 입자인 ‘엑소좀’이 다른 세포에 단백질을 전달할 수 있다는 점을 이용했다. 이 나노입자는 암세포에만 선택적으로 결합되면서 암세포라는 것을 알려주는 표적 신호를 보내게 되고 이 표적신호 때문에 노출된 암세포는 면역세포를 회피해 숨지 못해 결국 제거된다.

중앙일보

엑소좀을 이용해 암세포 표면에 '표적신호'를 전달하고(A), 표적이 이식된 암세포가 면역세포를 활성화해(B-C),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사진 K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번 치료법은 일부 암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유방암, 대장암, 림프종 등 다양한 암에서 뛰어난 항암면역을 일으켜 암을 제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기존 면역항암제를 함께 투여할 경우 암에 대한 기억 면역을 유도해 암의 재발까지 막을 수 있다는 것도 확인됐다.

김인산 KIST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체내 면역세포에 대한 암세포의 신호 강화를 유도함으로써 기존 항암 면역치료법이 갖고 있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