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0591 0372020070761280591 04 04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01841000 1594101851000

美대학들, 트럼프 정부의 온라인 수강 유학생 퇴출에 “혼란만 초래” 비판

글자크기

하버드대 “정부가 일률적 방식 강요”…대응책 마련 비상

헤럴드경제

트럼프 정부가 온라인 수강만 하는 유학생들의 비자를 취소하고 신규 발급도 중단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미국 대학들은 “더 큰 혼란만 초래한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사진은 메사추세츠주 캠브리지 하버드대 위디너 도서관 모습.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온라인 수강만 하는 유학생들의 비자를 취소하고 신규 발급도 중단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미국 대학들은 “더 큰 혼란만 초래한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이 되고 있는 지금 교육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고 있어 올바른 해답이 될 수 없다고 지적한다.

1800개 대학으로 구성된 미교육협의회(ACE)와 63개 연구중심대학 기구인 미대학연합(AAU), 239개 공립·주립대가 속한 공공대학연합(APLU)은 6일(현지시간) 일제히 성명을 내고 트럼프 정부를 성토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 등이 전했다.

앞서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6일(현지시간)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에 관한 성명에서 가을 학기부터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듣는 외국인 학생에 대해선 미국 체류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테드 미첼 ACE 회장은 “득보다 실이 많고, 더 많은 문제만 야기하는 끔찍한 조치”라며 이번 정책은 코로나19 사태로 교육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시기에 해답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리즈뱃 버로스 AAU 부대표는 “지난 4월부터 가이드라인을 요구했는데, 정부는 이제야 내놓고 대학에 선택을 강요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크레이그 린드웜 APLU 부대표는 “이번 조치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으로 4∼5주 뒤 가을학기를 시작하는 일선 대학들은 비상이 걸렸다. 연방정부가 대학 측에 오는 15일까지 ▷대면 수업 전면 부활 ▷온·오프라인 병행 수업 ▷온라인 수업 중 하나를 택할 것을 요구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과 함께 유학생들을 붙잡아둘 묘안을 짜내야 하기 때문이다.

WP는 각 대학이 긴급전화 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고, 소셜미디어에 쏟아지는 유학생들의 반응도 시시각각 체크했다고 전했다.

로런스 배카우 하버드대학 총장은 성명을 내고 “연방정부가 일률적인 방식을 강요해 우려스럽다. 학업과 건강의 균형을 고려한 대학의 조치를 정부가 훼손했다”면서 다른 대학과 협의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 가을 학기 캠퍼스 강의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캘리포니아주립대는 당혹감을 표시하며 “정부 지침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고, 온라인 수업을 준비 중이던 사립 명문 서던캘리포니아대도 논평을 거부했다.

세라 스프라이처 ACE 국장은 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한 대학들이 갑작스럽게 대면 수업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유학생들의 비자 취소 사태 현실화를 우려했다.

린드웜 APLU 부대표는 비자 취소로 교환 학생들이 다른 나라 대학으로 갈 수 있다며 “전 세계의 우수 인재 확보 경쟁에서 미국은 설 자리를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gre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