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0492 0432020070761280492 03 0301001 6.1.15-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01617000 1594101728000

반격 나선 제주항공…'이상직 의혹' 거론하며 "지분 정당성 우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이 폭로전 양상으로 흐르는 가운데 제주항공이 체불임금 해소 책임과 셧다운·구조조정 지시 등 최근 불거진 쟁점에 대해 전격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제주항공은 또 M&A 선행 조건 중 하나였던 베트남 기업결합심사가 끝나 제주항공이 수행해야 할 조건은 모두 완료됐다며 이스타항공 측에 선행 조건 완수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제주항공은 오늘(7일) 입장 자료를 내고 "그동안 인수 계약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최근 이스타 측에서 계약의 내용과 이후 진행 경과를 왜곡해 발표해 제주항공의 명예가 실추됐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앞서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양사 대표의 통화 내용과 간담회 회의록 등을 공개하며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의 셧다운과 인력 구조조정을 지시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제주항공은 셧다운 지시 주장에 대해 "당시 운항을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석주 당시 대표가 국내선도 셧다운하는 것이 좋겠다는 '조언'을 한 것"이라며 "셧다운을 요구하거나 강제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구조조정 지시 주장에 대해서도 전날에 이어 재차 "이스타가 자체적으로 작성한 내용"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양사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체불 임금 해소 책임 등을 놓고도 입장차를 보여왔습니다.

이에 제주항공은 "주식매매계약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업 부진은 그 자체만으로는 '중대한 부정적 영향'으로서 제주항공이 계약을 해제할 수 있는 사유가 되지 않는다는 내용이 규정돼 있을 뿐이며, 코로나19로 인한 모든 피해를 제주항공이 책임지기로 한다는 조항은 어디에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체불임금도 주식매매계약서상 이를 제주항공이 부담한다는 내용이 어디에도 없으며, 체불임금은 근로기준법상 경영자의 책임을 엄격하게 묻는 불법행위 사안으로 당연히 현재 이스타 경영진이 전적으로 책임지고 해결할 사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제주항공이 그동안 이스타항공에 자금관리인을 파견해 일일이 경영 간섭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보통 M&A 과정에서 매수회사의 직원이 매각 대상 회사에 자금관리자로 파견돼 일정 규모 이상의 자금 지출에 대해 동의해주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주식매매계약서에 정해진 바에 따라 수행한 것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특히 최근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제기했습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 측의 각종 의혹은 이번 인수계약에서 제주항공이 매수하려는 지분의 정당성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낳고 있다"며 "해당 지분 인수에 따라 안정적인 경영을 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스타에서는 (이 의원의) 지분 헌납으로 체불임금을 해결하면 딜을 클로징(종료)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본질과 전혀 다른 이야기"라며 "현재 상황대로 딜을 클로징하면 이스타항공의 미지급금 1천700억 원과 향후 발생할 채무를 제주항공이 부담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SBS

주총 무산에 어두운 표정 짓는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타홀딩스 보유 지분에는 제주항공이 지불한 계약금과 대여금 225억 원에 대한 근질권이 이미 설정돼 이스타 측이 제주항공과 상의 없이 지분 헌납을 발표할 권리는 없다는 것이 제주항공의 주장입니다.

제주항공은 여전히 이스타항공이 오는 15일까지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오늘 베트남 기업결합심사가 끝나 국내외 결합심사가 모두 완료되며 제주항공이 수행해야 할 선행조건은 모두 완료됐기 때문에 이스타 측의 선행 조건 완수만이 남아있다는 것입니다.

제주항공은 "타이이스타젯 보증 문제가 해결됐다는 증빙을 받지 못했고 계약 체결 이후 미지급금도 해결되지 않고 있고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중이며 그 외에도 이행되지 않은 선행 조건이 다수 존재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거래 종결을 할 수 없는 것은 당연하고 합리적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제주항공은 "선행조건 이행이 지체되는 동안 코로나19로 인한 항공 시장의 어려움은 가중됐고, 이제 양사 모두 재무적인 불안정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이번 인수에 대해서도 '동반부실'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나 M&A에 대한 정부의 지원도 결국은 국민의 세금으로 지원되는 것인 만큼, 견실하게 회사를 운영해 갚을 수 있는 확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