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0110 0962020070761280110 06 0601001 6.1.15-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01129000 1594101136000 popular

네이트 오늘(7일)부터 연예 뉴스 댓글 폐지…국내 포털 3사'악플과 전쟁' 선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네이트가 7일부터 연예 뉴스 댓글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출처|네이트 홈페이지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포털사이트 네이트가 오늘(7일)부터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폐지한다. 네이버, 다음(카카오)에 이어 네이트까지 국내 대형 3사 포털사이트가 ‘악플 근절’을 선언하며 연예 뉴스 댓글 폐지에 동참했다.

앞서 네이트는 지난달 30일 공지를 통해 “연예뉴스 댓글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연예인을 응원하는 순기능 외에 역기능을 우려하는 사용자 의견을 반영했다”라며 7일부터 연예 뉴스 댓글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네이트는 네이버와 같이 댓글 등록 이력을 젠체 공개하기로 했다. 그 동안 이용자가 ‘MY 댓글’ 메뉴에서 자신이 작성한 댓글 공개 여부를 선택할 수 있었지만, 댓글에 대한 사회적 책임감을 강화하기 위해 전체 댓글 이력이 공개되도록 했다.

지난해 10월 지속적인 악플로 고통을 호소하다 세상을 떠난 고(故) 설리 사망 직후, 카카오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악플 근절을 위해 다음 및 카카오의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 올해 3월에는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연예뉴스 댓글을 폐지하고 뉴스 댓글 이력을 공개했다.

이렇듯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 3사가 악플 근절을 위해 연예 뉴스 댓글을 폐지했다. 하지만 최근 악플러들이 연예인의 개인 SNS , 유튜브 플랫폼, 블로그 등에 직접 가 악플을 다는 ‘풍선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eunja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