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9976 0032020070761279976 01 01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00917000 1594100923000

오세훈 "서울에 반값아파트 지어야…文정부 헛발질만"(종합)

글자크기

"시대가치 워라밸로 변화…김종인에 동의"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0.7.7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7일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풀고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공기업 '반값 아파트'를 대량으로 공급하는 게 부동산 문제의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통합당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 강연에서 "서울시장이 부동산 정책에서 얼마나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지 아느냐.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대책도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우선 정부의 LH, 서울시의 SH 등 두 공기업의 주도로 평당 3천만원의 반값 아파트를 강남권에 수천 세대 공급해야 한다면서 "주변 아파트값을 엄청나게 떨어트리고, (추격 매수자들은) 일단 주춤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때 반값 아파트를 공급했는데, 지금 얼마에 거래되는지 확인해보라"며 "이명박 정부 때 성공했던 정책인데, 자존심이 강해서 그런가 (현 정부는) 하지 않는다. 해법만 용케 피해간다"고 꼬집었다.

오 전 시장은 또 서울 주변의 '3기 신도시'가 사전청약제로 추진된다는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며 "분양가 상한제, 분양 원가 공개, 후분양제 등 3종 세트가 같이 가고 토지임대부 분양제도를 병행해야 효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 할 것 없이 전부 부동산 잡는다고 대책을 내놓는데, 또 헛발질만 하고 있다"며 "인간은 기본적으로 욕망의 존재라는 사실을 민주당은 절대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0.7.7 toadboy@yna.co.kr



오 전 시장은 자신의 정책 방향으로 공생을 제시했다. 그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 몇만 달러와 같은 목표가 우리 당의 중점적 관심사가 아니었느냐"며 시대 정신이 발전·경쟁에서 '워라밸'·공생 등으로 변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이러한 가치의 변화를 미리 간파했다"며 "김종인 비대위도 이러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 대체로 (그 방향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대권 출마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오 전 시장은 "낙선하고 나서 사실 많이 불편해졌다.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며 "그럼에도 많은 사람에게 준비됐다는 평가를 받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강연이 끝난 후 출마 의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나라 경영이 의욕만 갖고 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정책에 있어 숙성 작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