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7424 1092020070761277424 03 0301001 6.1.14-RELEASE 109 KBS 61246938 false true true false 1594096602000 1594097673000

세제 우선, 공급은 차순위…핀셋 부동산대책 순차 발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와 여당이 최근 다시 꿈틀거리는 부동산시장을 잠재우기 위한 추가 핀셋 대책을 순차적으로 발표합니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등은 오늘 오전 진행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에서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세제 개편 방안과 대출 규제와 관련한 이견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참석자들은 다주택자의 부담을 키우고 서민·실수요자를 보호한다는 원칙에 따라 다양한 방안을 토의하고 앞으로 관계부처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종부세는 투기성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부담을 늘리는 도구입니다.

3주택 이상에 대해 기본공제(6억 원·1세대 1주택자는 9억 원)를 3억 원으로 낮추는 방안, 과표 구간을 낮춰 3·4% 최고세율을 내는 다주택자를 늘리는 방안 등이 모색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각종 공제 축소 등 종부세의 실효세율을 높이기 위한 추가 조치를 국회 논의 과정에서 확실하게 검토하겠다"고 6일 밝힌 바 있습니다.

종부세와 함께 재산세 부담을 강화하는 방안 또한 함께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도세의 경우 1년 미만 보유자에 대해 세율을 80%까지 끌어올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실거주하지 않은 주택에 대해 더 무거운 세율을 부과하는 방안 또한 함께 검토 중입니다.

여당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세법 개정안을 이번 주 중 발의해 7월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세제 개편은 여당의 의원입법으로 이뤄지는 만큼 정부보다 여당이 발표하는 방안이 우세합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주택 공급을 대폭 늘리고자 제반 요건을 검토 중입니다. 공급의 경우 지자체와 입지·건축 규제 관련 협의 필요성이 있어 빨라도 내주는 돼야 방안이 마련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년과 신혼부부에 대한 특별공급을 늘리는 등 청약 제도에 대한 개편도 함께 검토 중입니다.

반대로 대출 규제는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숨통을 틔워주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어제(6일)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이번 (6·17) 대책으로 투기과열지역이나 조정대상 지역으로 지정돼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떨어지면서 문제 제기가 된 것 같다"면서 "이미 계약된 중도금 대출과 잔금대출이 하나의 연장선에 있다는 전제 아래 이분들을 보호해줄 수 있는 보완책이 뭐가 있는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6·17 대책에서 조정대상 지역 등 규제지역이 수도권 전역으로 사실상 확대되면서 서민들이 갑자기 주택담보대출 한도가 줄어 낭패를 겪는다는 비판을 감안한 조치로 해석됩니다.

정부가 세제, 공급, 대출 등을 묶어 종합대책 형태로 추가 발표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경우 세제는 구체적인 내용을 담되 공급 등에 대한 부분은 방향성만 담는 수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재부 관계자는 "발표 내용과 발표 시기, 방법 등이 아직 유동적인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민철 기자 (mcki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