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6684 1192020070761276684 01 0101001 6.1.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4094606000 1594094618000

북한, 비건 방한일에 "미국과 마주앉을 생각 없다"

글자크기
북한, 비건 방한일에 "미국과 마주앉을 생각 없다"

[앵커]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의 방한 당일에 맞춰 북한 외무성이 또다시 미국과 대화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특히 북미 간 '중재자'로 나선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아냥까지 쏟아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토요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북미 대화 가능성을 일축했던 북한이 이번엔 미국 담당 국장을 내세웠습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다시 한번 명백히 한다"며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의 방한일에 맞춰 미국과의 협상 재개에 관심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지만, 비난의 초점은 북미 간 중재자 역할에 힘을 쏟는 문재인 정부에 맞춰져 있었습니다.

권 국장은 문재인 정부가 북미관계 '해결사'를 자처한다면서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 씻어줄 걱정을 하는" 모습이 가관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더 나아가 문재인 정부의 중재 노력을 '참견질', '잠꼬대' 등으로 폄하하며 오히려 남북관계만 더 망칠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입장은 문재인 정부의 중재자 역할이 없어도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을 철회하고 태도를 바꾸면 북미협상은 재개될 수 있다는 겁니다.

최선희 1부상의 담화와 마찬가지로 권 국장의 담화 역시 대외용인 조선중앙통신에서만 보도됐을 뿐 주민들이 접하는 대내용 매체에는 전혀 실리지 않았습니다.

주민들에게는 북미관계 현 상황을 숨기고 싶어 하는 북한의 행태를 두고 협상의 판을 완전히 깰 생각은 없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