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6532 1092020070761276532 04 0401001 6.1.15-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4093609000 1594094021000

日, 코로나19 속에서 안전하게 연주하려면?

글자크기

[앵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안전하게 연주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일본을 대표하는 '도쿄도 교향악단' 60여 명이 석달만에 모였습니다.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에티켓인 생활속 거리두기를 오케스트라에 어떻게 접목 시킬 수 있나를 연구하기 위해섭니다.

우선 연주자간 거리를 2 미터로 띄었더니 소리에 위화감이 느껴졌습니다.

소리의 일체감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결국 연주자간 2 미터는 너무 멀다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오케스트라 단원 : "이 거리로는 옆사람 호흡을 느끼거나 멀리 있는 사람과 눈을 맞추기가 힘듭니다."]

이번에는 1.5미터로 좁혔지만 그래도 뭔가 부족합니다.

다시 1미터로 줄이자 겨우 납득할만한 소리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문제도 있습니다.

호른과 트럼펫 등 관악기 연주자들의 비말입니다.

그래서 감염 전문가 등이 참가해 관악기 10종류에서 연주때 발생되는 비말량을 직접 측정해보았습니다.

그 결과 아주 소량의 비말만 발생해 크게 위험하지 않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도쿄도 교향악단은 이번 실험결과를 바탕으로 다음달 중순 공연을 재개할 계획입니다.

KBS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