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4823 0032020070761274823 02 0201001 6.1.14-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594089635000 1594089987000

'돈 벌어야 한다' 광주서 잠적한 확진자, 전남 영광서 신병확보(종합)

글자크기

접촉자 3명 진단검사 시행, 현장 방역 실시

연합뉴스

광주서 잠적한 확진자, 전남 영광서 붙잡혀
(영광=연합뉴스) 7일 오전 전남 영광군 한 마을 도로에서 보건 당국과 경찰 관계자가 광주지역 118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신병을 확보하고 병원 이송을 준비하고 있다. 광주 118번은 전날 오후 11시께 확진 판정을 통보받자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다. 영광에는 공사 일을 하려고 찾아갔다. 2020.7.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광주에서 잠적한 60대 남성이 전남 영광군에서 발견돼 보건 당국이 병원 이송에 나섰다.

전남도는 영광 현장 접촉자 3명을 파악해 진단검사를 하고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7일 보건 당국과 경찰은 확진 통보를 받고 달아난 광주 118번 확진자의 신병을 이날 오전 9시 10분께 영광군 모처에서 확보했다고 밝혔다.

118번 확진자는 광주 85번 환자와 접촉해 역학조사 대상자에 포함됐고, 광주사랑교회로 감염 고리가 연결된다.

그는 전날 오후 11시께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통보받자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다.

잠적하기 직전 보건 당국 관계자와 통화에서 일해야 하는 처지이며 삶에 미련이 없다는 등의 말을 남겼다.

경찰은 가용 인력을 모두 동원해 추적에 나섰고, 잠적 약 10시간 만에 공사 일을 하러 간 118번 확진자를 붙잡았다.

연합뉴스

코로나 확진자 통보받자 잠적, 경찰 수색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잠적해 7일 오전 광주 동구 하천변에서 경찰이 수색하고 있다. 잠적한 남성은 전날 오후 11시께 보건당국으로부터 광주 118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은 뒤 휴대전화를 끄고 사라졌다. 2020.7.7 hs@yna.co.kr



건설 현장에서 일용직으로 일하는 118번 확진자는 일감을 찾기 위해 영광까지 이동해 인테리어업체 관계자 등 다른 사람과 밀접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 당국은 상세한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지만, 118번 확진자가 코로나19 감염보다는 격리 기간에 돈을 벌 수 없다는 사실에 더 크게 낙담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118번 확진자를 영광에서 광주 대학병원으로 이송해 치료할 계획이다.

또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확인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118번 환자와 밀접접촉한 영광 공사 현장 관계자 A씨와 A씨가 이날 만난 친척 2명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해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또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여부도 이들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으며 현장 방역도 강화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