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2674 0432020070761272674 04 0401001 6.1.14-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86819000 1594086851000

페이스북·구글·트위터 "홍콩 정부에 이용자 정보 제공 안 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보안법 발효에 페이스북과 구글, 트위터가 홍콩 정부에 이용자 정보를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AF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성명을 내고 홍콩 정부와 수사당국의 요청이 있다고 해도 이들 기관에 페이스북과 왓츠앱의 이용자 정보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은 "중국이 제정한 홍콩보안법에 대해 평가를 마칠 때까지 이번 중단 조치는 계속될 것"이라며 "이번 조치는 인권 전문가들과 논의를 통해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스북은 "우리는 표현의 자유가 인간의 근본적인 권리라는 것을 확신하며, 사람들이 불안해하거나 두려움에 떨지 않고 자신의 견해를 표출할 수 있는 권리를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구글과 트위터도 홍콩보안법 시행 직후 홍콩 정부의 자료 제공 요청에 대한 검토작업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텔레그램도 성명을 통해 이용자 관련 어떤 자료도 홍콩 정부에 제공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페이스북과 구글, 트위터는 홍콩에서는 제한 없이 사용되고 있지만 중국 안에서는 접속이 차단됩니다.

이달 1일부터 시행된 홍콩보안법 9조와 10조에는 '홍콩 정부는 국가안보를 위해 언론과 인터넷 등에 대한 지도·감독·관리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어서 홍콩 경찰은 이를 근거로 인터넷의 기사나 정보 삭제를 요구하고 SNS 등에 루머를 퍼뜨리는 행위 등도 처벌할 수 있게 됐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