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1770 0512020070761271770 05 0506003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85683000 1594085691000

희망의 불씨 살렸으나…여전히 '자력'이 미치지 못하는 토트넘

글자크기

4위 첼시와 9점, 5위 맨유와 7점…잔여일정은 5경기

뉴스1

토트넘이 에버튼을 힘겹게 꺾고 다음 시즌 유럽대항전 진출 가능성을 여러 놓았다. 하지만 경기력이 여전히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꺼질 것처럼 보였던 희망의 불씨를 살리면서 일단 한숨 돌린 토트넘이다. 하지만 여전히 위태롭다. 2019-2020시즌 자신들이 바라볼 수 있는 유일한 지향점인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대항전 진출권을 따내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여러 관문을 통과해야한다.

8위라는 현재 위치가 출전자격을 충족시키지 못하기에 많이 남지 않은 잔여 경기 동안 순위를 끌어올려야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앞서 있는 팀들이 못해줘야 하는 도움도 필요하다. '자력'으로는 불가능하다는 의미다. 더 큰 문제는, 하늘이 경쟁자들의 발목을 잡아주더라도 자신들의 힘으로 목표에 이를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사실이다.

토트넘이 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신승했다.

지난 3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32라운드 원정에서 1-3으로 크게 졌던 토트넘은 안방에서 분위기 전환에 성공하며 13승9무11패 승점 48점이 됐다. 10위로 떨어졌던 순위는 다시 8위가 됐다.

이기기는 했으나 쉽지 않은 경기였다. 승점 44점의 에버튼 역시 아직까지는 시즌을 포기하기 이른 시점이고 때문에 단단히 준비해온 전술을 들고 맞섰다. 경기를 잘 풀어나가던 에버튼 입장에서는 전반전 중반에 발생한 불운이 두고두고 아쉬울 경기였다.

전반 23분 토트넘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케인이 시도한 슈팅이 수비 맞고 박스 중앙에 머물던 로 셀소 앞으로 흘렀고, 로 셀소가 지체 없이 다시 왼발로 때린 것이 또 다시 센터백 킨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는 행운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공식기록은 자책골. 만약 킨이 그 위치에 있지 않았다면 로 셀소의 슈팅은 골문 밖으로 나갔을 궤적이었다.

에버튼은 실점 이후 홀게이트가 부상을 입어 전반 35분이라는 이른 시간에 예리 미나로 수비수를 교체해야하는 악재까지 겹쳤다. 여러모로 토트넘 입장에서는 호재였다. 결과적으로는 그 기회를 살렸다. 하지만 그 자책골 외에는 만들어 낸 게 없다.

뉴스1

에버튼과의 경기 도중 의견충돌이 있었던 손흥민과 요리스 골키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전을 1-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공격의 비중을 높여 추가골 의지를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연속해서 3개의 슈팅을 시도하며 선봉장 역할을 소화했는데, 결실을 맺지는 못했다. 다른 선수들은 아예 슈팅 시도도 없었다. 참고로 이날 손흥민은 모두 4개의 슈팅을 시도했는데, 토트넘 내 최다였다.

추가골을 넣지 못하자 모리뉴 감독은 후반 중반 이후 지키기에 나섰고, 후반 막바지에 이르러서는 잠그기에 가깝도록 수비에 집중했다.

결과적으로는 에버튼의 공격을 끝까지 막아냈고, 어렵사리 승점 3점을 획득한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무대 진출을 위한 희망의 끈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희망은 살렸는데, 어쩌면 '희망 고문'이 될지도 모를 상황이다.

다음 시즌 챔스 진출 마지노선인 4위에 위치한 첼시의 승점은 57점(17승6무10패)이고 유로파리그 티켓을 받을 수 있는 5위 맨체스터유나이티드는 55점(15승10무8패)이다. 토트넘과의 격차는 각각 9점과 7점. 잔여경기가 5경기라는 것을 고려할 때 쉽지 않은 격차다.

이를테면, 토트넘이 5경기를 모두 이겨 15점을 챙긴다고 가정해도 첼시나 맨유가 3승 이상 챙기면 역전 불가능이다. 물론 토트넘이 5연승을 거둘 수 있는 힘을 지녔는지도 의문이다. 전력도 불안하고 자신감도 결여돼 있다.

이날 경기 중에는 토트넘 내부에 작은 소동이 있었다. 전반전 종료 휘슬이 울린 후 선수단이 라커룸으로 향할 때 토트넘 선수들 사이 충돌이 발생했는데, 요리스 골키퍼와 손흥민이 그 중심에 있었다.

영국의 스카이스포츠는 "요리스는 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전 막바지 손흥민이 상대 선수를 추격하지 않은 것에 격분,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울린 뒤 곧장 (손흥민에게) 달려갔다"고 상황을 묘사했다. 쉽게 말하면, 왜 수비에 가담하지 않아서 후방을 힘들 게 하느냐는 원성이었다.

둘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화해의 제스처를 나눴고 종료 후에는 포옹도 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후 "내가 볼 땐 아름다운 장면이었다"고 축구의 일부라는 뜻을 보였다. 이겼으니 다 보기 좋게 끝났지만, 그만큼 토트넘 내부에 여유가 없다는 방증이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