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1137 0042020070761271137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61245912 true true true false 1594084388000 1594085054000

[자막뉴스] 故 최숙현 선수가 지목한 '그 사람들'..."사죄할 것 없다"

글자크기

감독 "팀닥터 폭행 말렸다…관리·감독만 책임"

가해자 지목된 선배 선수들, 사과조차 거부

故 최숙현 선수 가족·동료들 끝내 울음 터뜨려

문체부·체육회 "팀닥터, 무자격자…뒤늦게 알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현안 질의는 김규봉 경주시청 철인3종 감독에게 집중됐습니다.

의원들은 고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 등 가혹행위를 했느냐고 몇 번이고 따져 물었지만, 돌아온 답변은 "전혀 없다"였습니다.

[임오경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폭력을 사용하셨습니까?]

[김규봉 / 경주시청 철인3종 감독 : 아닙니다. 폭력 사용한 적 없습니다.]

팀 닥터로 불리던 운동처방사의 폭행도 본인이 말렸다고 주장하며, 자신은 관리·감독의 책임만 있을 뿐이라고 항변했습니다.

[임오경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감독 앞에서 선수가 폭력을 당했습니다. 직접 눈으로 보셨습니까?]

[김규봉 / 경주시청 철인3종 감독 : 바로 허리를 잡고 말렸습니다.]

또 다른 가해자로 지목된 선배 선수도 출석했습니다.

역시 가혹 행위를 전면 부인하는 것은 물론 사과조차 거부했고,

[이용 / 미래통합당 의원 : 사죄할 마음 있습니까?]

[경주시청 철인3종 선수 :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죽은 건 안타까운데….]

녹취록과 동료 선수들의 증언을 토대로 질타가 쏟아졌지만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이용 / 미래통합당 의원 : 후배가, 제자가 사망을 했습니다. 뭐가 그렇게 당당하세요?]

최 선수의 가족과 같은 피해를 호소한 동료 선수들은 감독과 선배 선수들의 부인에 끝내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최 선수의 호소를 외면했던 경주시청과 경주시체육회, 철인3종협회,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늑장·부실 대응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이병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최숙현 선수가 6번을 (신고) 했을 때 인지 시점이 언제였습니까?]

[박양우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유감스럽게도 보도를 보고 알았습니다. 유족뿐만 아니고 국민께도 마땅히 사과의 말씀을….]

특히, 가장 심하게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지목된 팀 닥터는 실제로는 의사가 아닌 무자격자였지만, 관계 기관은 이를 뒤늦게 알았다고 실토했습니다.

[김진환 /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장 : 자격증도 없고 일반 조그만 개인병원에서 운동 처방과 잡일 하는 사람으로 알고 있고요.]

현안 질의에는 민주당과 무소속 윤상현 의원만 참석했고, 통합당에선 피해 선수들을 돕고 있는 이용 의원만 중간에 출석해 질의를 마친 뒤 바로 퇴장했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한 진상을 밝히려는 국회 차원의 첫 시도는 당사자들의 부인으로 한계를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민주당은 더 확실한 진상 규명을 위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고, 국회 복귀를 선언한 통합당 역시 찬성하며 체육계 폭력 실태 전반을 재점검한다는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 우철희
자막뉴스 : 손민성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