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8577 0912020070761268577 01 0101001 6.1.16-RELEASE 91 더팩트 61245912 false true false false 1594081479000 1594081486000

임오경 "마음이 아파서 한 말"…최숙현 父 "안타까워서 그랬겠지"

글자크기
더팩트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이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김규봉 감독에게 질의를 하고 있는 모습.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오경 의원 해명 불구 부정적 반응 여전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선수와 관련, 피해자를 탓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임 의원은 "마음이 아파서 한 말"이라고 해명했고, 최 선수 부친은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임 의원은 6일 tbs 라디오 '김지윤의 이브닝쇼'에 나와 "저도 자식을 키우는 부모 입장이라 최 선수 부친이 '아이가 고등학교 때부터 되게 많이 힘들어해서 자해도 하고 그랬다'고 말하는데 갑자기 눈물이 났다"며 "(안타까워서) '그냥 아이를 운동시키지 말고 데려가시죠'라고 그랬던 말"이라고 말했다.

앞서 최 선수 부친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가 봐도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면서도 "좀 안타까워서 그런 얘기를 했었을 수도 (있지) 않겠는가"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최 선수 부친은 임 의원과 나눴던 통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임 의원은 첫 통화에선 최 선수 부친에게 '애가 그렇게 힘들어하면 집에 데리고 왔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이에 부친은 임 의원에게 "그게 제일 후회스럽다"며 "유족한테는 그런 말 하는 게 한 번 더 가슴에 못을 박는 기분이 든다"고 반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더팩트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의 최숙현 선수가 지난달 26일 부산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고 최숙현 선수의 유골함.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 의원은 최 선수의 '남자친구'를 언급한 데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임 의원은 "부친이 저와 통화하면서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그 부분에서 뭐 조금 이렇게 있었다'고 하기에 (통화한 동료 선수에게) '남자친구하고 뭐 다툰 건 없었느냐' 이렇게 물었던 것"이라며 "혹시 어떠한 게 있어서 우울하게 혼자 있었나 그런 생각으로 한번 물어봤던 것이고 나쁜 의도가 아니었다"고 했다.

최 선수가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하기까지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확인한 것이지 특별한 의미는 없다는 얘기다.

임 의원의 해명과 최 선수 부친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에선 여전히 반응이 뜨겁다. 주요 뉴스 댓글과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가해자 편을 든다" "자신의 말이 뭐가 잘못됐는지도 모른다" "언론 탓을 하는 것부터 배웠다"는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룬다.

now@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