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8543 1092020070761268543 04 0401001 6.1.14-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94081425000 1594081902000

미국인 100명 중 1명 코로나19 감염 “300만 명 넘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수가 3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통계 집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는 현지시각 6일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 수를 300만 7천237명으로 집계했습니다.

누적 사망자 수는 13만 2천704명으로 집계했습니다.

환자 수 300만 명은 단일 국가에서 나온 코로나19 감염자로는 가장 많은 것이자, 미 인구조사국이 추정하는 미국 전체 인구(3억 2천900만 명)의 1%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이로써 미국은 지난 1월 20일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첫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온 지 168일 만에 환자 수가 300만 명을 넘기게 됐습니다.

첫 환자 발생 뒤 100만 명(4월 27일)을 넘길 때까지는 석 달 남짓이 걸렸으나 이후 40여 일 만에 200만 명(6월 7일)을 넘었고, 다시 약 한달 만에 100만 명이 추가됐습니다.

다만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291만 23명, 사망자 수를 13만 90명으로 집계했습니다.

4월에는 뉴욕주가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였다면 지금은 플로리다·텍사스·캘리포니아·애리조나주 등 4개 주가 환자 급증을 이끌고 있습니다.

스콧 고틀립 전(前)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지난 5일 CBS 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뉴욕 대량발병 때 있었던 이 전염병의 정점에 되돌아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버지니아·플로리다·캘리포니아·뉴욕주의 일부 해변 도시에는 수만명의 인파가 몰리며 코로나19 확산의 온상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하지 않은 채 사우스다코타주 러시모어산에서 독립기념일 전야 행사를 하고, 독립기념일 당일에는 워싱턴DC 백악관 남쪽 잔디밭 일대에서 '2020 미국에 대한 경례' 행사를 열었습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이끄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지난달 30일 상원 청문회에서 "지금 상황을 되돌리지 못하면 하루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10만명까지 올라가도 난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