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8516 0802020070761268516 01 0101001 6.1.16-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081372000 1594083375000

진중권 "김지은이 대통령 弔花 보면 마음이 어떻겠나"

글자크기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도지사라는 지위·권력을 이용해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업무상위력등에 의한 간음)로 징역형을 살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모친상에, 문재인 대통령 등 여권 지도부 인사들이 조화(弔花)를 보내거나 조문한 일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일침을 가했다.

진 전 교수는 7일 새벽 SNS에 쓴 글에서 "정치권에서 성범죄자에게 공식적으로 '힘내라'고 굳건한 남성연대를 표한 격"이라며 "대통령 이하 여당 정치인들이 단체로" 문제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지금 이 분위기, 매우 위험하다"며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성폭행범에게 직함 박아 조화를 보내는 나라. 과연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이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올린 다른 글에서도 "아무리 같은 '패밀리'라도, 대통령이라면 공과 사는 구별할 줄 알아야 한다. 그냥 사적으로 조의를 전하는 것이야 뭐라 할 수 없겠지만, 어떻게 성폭행범에게 '대통령'이라는 공식 직함이 적힌 조화를 보낼 수 있느냐"고 지적하며 "조화를 보내는 것 자체가 문제지만 굳이 보내야겠다면 적어도 대통령이라는 직함은 빼고 보냈어야 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서 "국민들의 마음은 가해자인 안희정이 아니라, 피해자인 김지은 씨에게 가 있다. 김지은 씨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힌 그 조화를 보면, 그 마음이 어떻겠느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대통령은 '제 식구'가 아니라 국민을 챙겨야 한다"며 "대통령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그에게 성추행(실제로는 '성폭행' 또는 '업무상위력에 의한 간음'. 편집자)을 당한 김지은 씨이다. 지켜야 할 사람도 도지사가 아니라, 그의 권력에 희생당한 여비서이다. 그게 국민의 대표로서 대통령이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의) 철학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조국 전 법무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며 "같은 오류를 반복하는 것을 보면, 대통령 자신이 그게 왜 문제인지 아예 이해를 못 하신 것 같다"고 했다. "'공화국'은 '공적 업무(res publica)'라는 뜻이고, 공화국의 통치가 '친노·친문 패밀리'를 챙기는 '사적 업무'가 돼서는 안 된다"고 그는 부연했다.

안희정 전 지사의 모친은 지난 4일 저녁 별세했고, 이에 검찰이 5일 형집행정지를 결정하면서 수감 중이던 안 전 지사는 6~9일 일시 석방됐다. 그의 모친상 빈소에 문 대통령은 조화를 보냈고,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경수 경남지사, 추미애 법무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이인영 통일장관 내정자 등 정부 고위공직자 및 내정자들은 조문을 왔다. 이해찬·김태년 등 현직 여당 지도부, 이낙연·김부겸 등 여당 당권주자들도 빈소를 찾았다.

전날 정의당은 대변인 논평을 내어 "여권 정치인부터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공직과 당직을 걸어 조화와 조기를 보내고 있다"고 이 사태를 지적하며 "정치인으로서 무책임한 판단"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정의당 "'성폭력에도 지지 않는 정치권 연대' 우려) 국회 여성주의 노동자 모임 '국회페미'도 비슷한 취지의 비판 성명을 냈다.

프레시안

▲5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모친상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권양숙 전 영부인 명의의 조화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