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7074 0182020070761267074 08 0801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59621382 false false true false 1594078886000 1594166889000

갤노트20, 싸지고 빨리 나올 듯…"갤S20 부진 만회 조치"

글자크기
삼성전자가 하반기 갤럭시노트20 개통일을 앞당기고 가격을 낮출 전망이다. 상반기 출시한 갤럭시S20 부진을 만회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7일 업계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통3사는 갤럭시노트20을 8월 21일 출시하고 같은 달 14일부터 사전 개통에 들어가기로 잠정 결정했다. 사전개통의 경우 예년보다 일주일 정도 앞선 일정이다.

사전 개통은 사전예약을 한 소비자가 먼저 개통할 수 있는 날이지만, 보통 유통망에서는 이날부터 일반 판매도 하기에 실질적인 출시일로 받아들여진다.

삼성전자가 사전 개통을 앞당긴 이유로는 갤럭시S20 시리즈의 부진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갤럭시S20 시리즈 판매량은 전작 대비 60∼80% 수준밖에 되지 않는 상황이라 이를 만회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얼어붙은 소비 심리를 잡기 위해 갤럭시노트20 시리즈 가격이 전작보다 저렴해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갤럭시S20 시리즈 부진에는 너무 비싼 스마트폰 가격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오기 때문이다.

갤럭시S20 시리즈 가격은 갤럭시S20이 124만8500원, 갤럭시S20플러스가 135만3000원, 갤럭시S20울트라가 159만5000원이었다. 작년 출시된 갤럭시노트10 시리즈 가격은 갤럭시노트10이 124만8500원, 갤럭시노트10 플러스가 149만6000원이었다.

최근 IT 전문 트위터리안 아이스유니버스는 갤럭시노트20 예상 출시 가격을 999달러(약 119만3000원),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1299달러(약 155만1000원)로 예상했다. 북미 가격 기준 상위 모델은 전작과 동일하고 하위 모델은 전작 갤럭시노트10(1049달러)보다 50달러 싼 금액이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