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962 0022020070761266962 05 05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94078567000 1594078600000

손흥민, 경기 중 팀 동료와 충돌?... 토트넘, 에버턴에 1-0승

글자크기

전반 종료 후 GK 요리스와 말다툼

손흥민의 수비 가담 문제로 논쟁

"우려할 만한 상황 아니다" 해명

중앙일보

손흥민과 요리스가 언쟁을 벌이자 토트넘 동료들이 말리고 있다. [사진 SPOTV 중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홋스퍼의 손흥민이 팀 동료이자 주장인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전반 종료 직후 신경전을 벌이며 갈등을 빚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내 화해한 두 사람은 다시 경기에 집중해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24분에 나온 상대 자책골을 끝까지 잘 지켜 1-0으로 이겼다. 지난 주 셰필드전 완패의 충격에서 벗어나 승점 3점을 획득하며 순위를 8위로 끌어올렸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포지션에 구애 받지 않고 공격 지역 전체를 폭넓게 누비며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24분 에버턴의 자책골 상황에서도 상대 아크 부근에서 팀 동료 해리 케인에게 찔러준 패스로 상대의 실수 유발에 기여했다. 볼을 받은 케인이 시도한 왼발 슈팅이 에버턴 수비수의 몸에 맞고 굴절돼 문전으로 흘렀고, 지오바니 로 셀소가 리턴 슈팅한 볼이 에버턴 마이클 킨의 몸에 맞고 골대 안쪽으로 흘러 들어갔다.

손흥민은 4개의 슈팅(유효슈팅 2개)을 시도하며 공격을 주도했고, 후반 33분 베르흐베인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이날 선발 출장과 함께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155경기에 출전해 박지성(154경기)을 제치고 한국인 최다 출전 2위에 올랐다. 1위는 스완지시티와 뉴캐슬 유나이티드에서 187경기를 소화한 기성용이다.

중앙일보

경기 종료 후 요리스와 포옹하며 앙금을 털어내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버턴전 경기 전반 종료 직후 해프닝이 있었다. 손흥민이 TV 중계 카메라에 잡혔는데, 동료 골키퍼 요리스와 갈등을 빚는 장면이 포착됐다. 라커룸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요리스가 손흥민에게 달려와 큰 소리로 불만을 표출했고, 손흥민도 인상을 쓰며 맞대응했다. 두 선수 사이의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동료들이 달려들었고, 두 사람을 떼어놓으면서 상황이 마무리됐다.

두 선수가 언쟁을 벌인 이유는 경기 후에 밝혀졌다. 요리스는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전반 추가시간에 상대 선수(에버턴 공격수 히샬리송)에게 위협적인 상황을 허용하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제대로 압박하지 않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면서 “그 장면이 나를 짜증나게 만들었지만, 그게 축구고 경기는 이제 끝났다”고 했다. 이어 “이건 라커룸에서 흔히 벌어지는 장면이다. 전혀 문제될 게 없고, 경기 이후엔 우리가 괜찮아진 모습을 모두가 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후반전을 앞두고 두 선수가 대화를 나누고, 경기 종료 후 서로 포옹하며 승리를 자축하는 모습이 TV 화면에 잡혔다. 손흥민은 “요리스는 팀의 주장이다. 나도 팀 승리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지기 싫었던 상황에서 언쟁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면서 “금방 풀었다. 밖에서도 친하게 지내는 사이다. 오해할 만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