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607 0032020070761266607 05 0506003 6.1.16-RELEASE 3 연합뉴스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94077457000 1594077463000

손흥민-로리스 '다툼'을 본 모리뉴의 심정…"아름다웠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손흥민과 모리뉴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손흥민과 토트넘 동료 골키퍼 위고 로리스가 하프타임에 충돌하던 모습을 두고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아름다웠다"는 감상을 내놨다.

손흥민과 로리스는 토트넘은 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전을 마치고 말다툼을 벌였다.

로리스가 손흥민을 향해 달려가 무언가 다그치듯 강하게 얘기했고, 손흥민도 응수하며 몸싸움 직전까지 간 것이다. 동료 선수들이 중간에서 말려야 할 정도였다.

선수들이 라커룸이 아닌 생중계 카메라가 켜져 있는 그라운드 위에서 서로에게 분노를 표출한 것이 감독으로서는 못마땅하게 느껴질 법하다.

그러나 모리뉴 감독은 경기 뒤 중계방송국과의 인터뷰에서 충돌 상황을 두고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 장면은 아마 팀 미팅의 결과일 것"이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지난 라운드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1-3으로 '충격패'를 당했다.

이후 미팅을 통해 선수들이 이기려는 열정을 되찾았고, 경기 중 열정을 분출한 게 잘못된 일은 아니라는 게 모리뉴 감독의 생각이다.

다툼의 원인을 제공한 건 손흥민이다. 전반전 종료 직전 수비를 다소 소홀하게 해 상대 공격수 히샬리송에게 위험한 슈팅 기회를 내줬다.

하지만 손흥민은 전반전 24분 나온 상대 자책골의 '도화선' 역할을 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포옹하는 손흥민과 로리스
[로이터=연합뉴스]



모리뉴 감독은 "소니(손흥민)는 팀에 헌신적인 선수다. 모두가 소니를 좋아하며, 그는 진정 놀라운 선수"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러나 하프 타임이 다가오는 마지막 1분 동안, 주장인 로리스는 손흥민이 더 뛰어 주기를 바랐다"면서 "몇 마디 안 좋은 말이 오갔으나, 팀이 성장하는 데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라커룸에서 두 선수에게 '너희 둘이 다시 똘똘 뭉칠 거라는 걸 의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선수는 경기 종료 뒤 포옹했고, 토트넘은 상대 자책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