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583 0142020070761266583 04 0401001 6.1.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77317000 1594077424000

페이스북·와츠앱, 홍콩에 이용자 정보 제공 중단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자회사인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이 홍콩 정부에 이용자 정보 제공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이날 성명에서 인권 실사와 인권 전문가 협의를 포함한 홍콩 보안법 영향에 대한 평가를 기다리는 동안 홍콩 정부와 법 집행기관의 요청이 있다고 하더라도 이들 기관에 페이스북과 왓츠앱의 이용자 정보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우리는 표현의 자유가 근본적 인권이라고 믿으며 안전에 대한 두려움 등 영향 없이 스스로를 표현할 수 있는 권리를 지지한다”라며 “인권에 대한 충분한 고려 그리고 인권 전문가들과의 논의를 통해 이뤄졌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트위터 역시 홍콩 보안법에 대해 홍콩 당국의 데이터·정보 요청 처리를 즉각 중단하겠다고 전했다.

홍콩 민주화 시위 인사들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를 중국과 홍콩 정부에 대한 저항의 수단으로 사용해 왔다. 또 서방세계에 자신들의 주장을 피력하는 통로로도 활용했다.

그러나 홍콩 보안법이 시행되면서 이런 SNS에 관련 언급을 하는 것 자체로도 처벌받을 수 있게 됐다. 기업들 또한 중국 당국의 요구를 받고도 계정 삭제 등이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홍콩 보안법에 저촉 받는다.

반면 페이스북 등의 이 같은 조치에 중국과 홍콩 정부가 아예 이들 SNS에 대한 사용을 금지할 가능성도 있다. 중국 본토에선 이미 페이스북, 구글 등 다른 국가 기반의 SNS 접근을 차단해 이용이 자유롭지 못하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