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129 0672020070761266129 07 0701001 6.1.14-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75944000 1594076055000

'하트시그널 시즌3' 천안나 "학폭 루머·인성 논란, 사실 아냐…법적대응 나설 것"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천안나 SNS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천안나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6일 천안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 이 순간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라며 "덧붙여 저의 작은 소망이 있다면, 원래 지내던 것처럼, 이제는 정신과 치료에 의지하지 않고도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하고 싶다"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천안나는 자신의 루머는 한 어플에서 시작됐다며 "그 글쓴이는 제 학교 후배라고 주장하지만, 글의 내용 어디에도 본인이 직접 피해를 입은 사실은 없고, 그 글은 상식적으로도 이해가 되지 않는 내용을, 저에 대한 악의적인 목적을 가지고 자극적이고 과장된 표현으로 쓰인 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학교 재학 당시 제가 후배들에게 갑질, 욕설, 폭행, 가혹행위 등을 하였고, 심지어 저로 인해 한 후배가 자퇴를 하였다는 내용까지 있지만, 이는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며 "승무원 재직 당시 후배들을 괴롭히고 회사 생활에 문제가 있어서 해고를 당했다는 말 역시 모두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끝으로 천안나는 이같은 루머들로 인해 고통을 받았다며 "이제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법적 대응밖에 없는 것 같다"고 루머 유포자와 악플러들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